열 살, 목민심서를 만나다

열 살, 목민심서를 만나다

서지원 글/이다혜 그림 | 어린이나무생각 | 2021년 7월 9일

EPUB(DRM) | 33.81MB


책 소개

<b>《목민심서》에서 배우는 훌륭한 리더의 비결</br>엄마는 동네 반장, 나는 학급 반장.</br>우리 동네를 살기 좋은 곳으로</br>우리 반을 즐겁고 신나는 곳으로 만들겠어!</br></br>200년이 지났어도 리더가 해야 할 일은 사람을 돌보는 것</B></br>정약용은 정치가, 실학자, 저술가, 시인, 철학자, 과학자, 공학자, 의학자였습니다. 사람의 삶에 관계된 거의 모든 분야에 관심을 두었다고도 할 수 있습니다. 그가 쓴 《목민심서》를 보면, 모든 분야를 향한 그의 관심이 결국 사람을 잘 돌보기 위한 것이 아니었나 짐작해 봅니다. 백성을 배고프지 않게 하는 것으로 임금과 목민관이 의무를 다한 것이 아닙니다. 백성들이 아프지 않게, 외롭지 않게, 서운하지 않게, 나아가 행복하게, 임금과 목민관이 백성을 위해 할 일들이 여기에 담겨 있습니다.</br></br>정약용이 《목민심서》를 1818년에 완성했다고 하니, 그 뒤로 200여 년이 지났습니다. 왕이 다스리던 나라에서 백성이 주인인 나라가 되었고, 이웃 나라에 주권을 빼앗겼다 되찾았고, 무서운 전쟁까지 치른, 아주 변화무쌍한 200년이었습니다. 어찌 보면 조선과 우리가 사는 대한민국은 전혀 다른 나라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 책이 오늘날에도 가치가 있는 것은 백성들에게 필요한 것을 베풀고 행해야 한다는 목민관의 조건이, 오늘날 우리 시민 사회의 리더에게도 꼭 필요한 덕목이기 때문입니다.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b>1장 엄마 미용실은 목민 사랑방</b></br>반장 바꾸기 </br>목민심서? 뭘 심는 책이야? </br>나만 빼놓고 먹을 거 시키기 있기, 없기? </br>우리 동네 할머니 삼인방 </br></br><b>2장 마음을 나누는 동네 만들기</b></br>뇌물 사건 </br>범인을 찾아라! </br>새 옷이 아니라도 자신감 뿜뿜</br>은혜로운 온수기 </br></br><b>3장 오세요, 천원 식당!</b></br>고기가 먹고 싶을 때 손등 맛보기 </br>홍수 이겨 내기 </br>천원 식당 </br></br><b>4장 도적, 귀신, 그리고 호랑이</b></br>좀도둑은 바람이어라 </br>고구마 말랭이 도둑 </br>귀신처럼 대하기 </br>젊어지는 생명수 </br></br><b>5장 우리 모두가 목민관이다!</b></br>동네 지키기 적재적소 </br>독수리 아줌마의 문방구 습격 사건 </br>떠나는 초대장 </br>자장면 쿠폰과 낡은 수레 </br>누구나 반장, 모두가 목민관 </b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