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장님, 아무거나 먹지 마세요

사장님, 아무거나 먹지 마세요

안티 투오마이넨 저/전행선 역 | 리프 | 2021년 6월 28일

EPUB(DRM) | 29.95MB


책 소개

“버섯밖에 모르던 버섯 회사 CEO, 독버섯에 중독되다?”
유럽에서 가장 재미있는 작가, 헬싱키 누아르의 제왕
안티 투오마이넨의 국내 첫 출간작!
타임스지 기자가 선정한 ‘유럽에서 가장 재미있는 작가’이자 ‘헬싱키 누아르의 제왕’이라 불리는 안티 투오마이넨의 블랙 코미디 스릴러 『사장님, 아무거나 먹지 마세요』가 리프에서 출간되었다. 이 소설을 통해 국내에 처음 소개되는 핀란드 작가 투오마이넨은 핀란드인 최초로 영국 페트로나 어워드에서 ‘최고의 스칸디나비아 범죄 소설상(2020)’을 수상했으며, 클루 어워드, 글라스 키 어워드 등 세계적인 문학상의 최종 후보로 이름을 올리며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다. 그의 국내 첫 출간작 『사장님, 아무거나 먹지 마세요』는 “핀란드 탱고처럼 뒤틀리고 무시무시하지만 유머러스하고 철학적이다(트렌드)”, “북유럽 특유의 차가운 감성과 독특한 유머가 버무려진 독버섯처럼 중독적인 이야기다(선데이 익스프레스)”라는 언론의 극찬을 받았으며 페트로나 어워드, 그랑프리 뒤 폴라 문학상의 후보로 오르며 작품성을 입증하고 있다.
『사장님, 아무거나 먹지 마세요』의 이야기는 주인공 야코가 어지럼증과 독감 증세로 들른 병원에서 시한부 선고를 받으면서 시작된다. 원인은 바로 ‘독버섯’ 중독. 치료할 방법도, 중독을 멈출 방법도 없다는 말에 큰 충격에 빠진 야코는 아내에게 이 사실을 전하기 위해 집으로 가고, 그곳에서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아내의 불륜 현장을 목격하고 만다. 게다가 저녁에는 난데없이 자신을 위협하는 경쟁사의 남자에게 맞서다 돌이킬 수 없는 사건 속에 휘말린다. 마치 짠 듯이 휘몰아치는 불행 속에서 그는 반드시 숨겨야 할 비밀을 품은 채 자신만의 수사를 시작하는데…….
“당신이 읽은 그 어떤 범죄 소설과도 비슷하지 않을 것(범죄 소설 전문 리뷰어 CBTB)”이라는 평을 받는 만큼 지금까지 국내 소설에서 ‘맛’본 적 없는 독특한 스타일을 지닌 이 소설은 익숙한 장르 문법을 따르면서도 중간중간 신선하고 충격적인 사건들로 급커브를 돌며 끝까지 긴장감을 늦추지 않는다. 선인지 악인지 알 수 없는 인물들과 파헤칠수록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사건을 따라가다 보면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알 수 없는 반전과 진실을 마주하게 될 것이다. 시한부 인생이지만 죽을힘을 다해야만 살아남을 수 있는 아이러니한 상황을 블랙 코미디라는 장르로 날카롭게 표현한 이 소설은 현재 11개국에 번역 출간되었으며, 6부작 TV 시리즈로도 제작되어 방영될 예정이다. 코엔 형제, 봉준호, 쿠엔틴 타란티노의 블랙 코미디 스릴러를 좋아하는 이들이라면 특히 주목해야 할 작품이다.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1부. 먹지 말아야 할 것을 먹은 남자
2부. 아무도 믿지 마세요
3부. 잘 가요, 독한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