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의 끝과 시작은

세계의 끝과 시작은

오리가미 교야 저/김은모 역 | arte(아르테) | 2020년 6월 19일

EPUB(DRM) | 57.04MB


책 소개

“이 삶이 끝나는 순간, 네 곁에서 다시 태어날 거야.”
『기억술사』 오리가미 교야가 선사하는 종족을 초월한 애틋한 사랑 이야기

『기억술사』로 25만 독자의 사랑을 받으며 ‘노스탤지어 호러’라는 신(新)장르를 개척했다고 평가받는 오리가미 교야가 신작 감성 미스터리 『세계의 끝과 시작은』으로 돌아왔다. 이번 소설은 평범한 대학생이던 주인공이 첫사랑 소녀와 재회하고, 무언가 비밀을 간직한 그녀와 함께 연쇄살인사건의 범인을 추적하면서 서서히 ‘밤의 세계’로 이끌려가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애틋한 사랑 이야기에 반전을 거듭하는 미스터리와 섬뜩한 호러를 섞어내는 데 천부적인 재능을 가진 오리가미 교야는 이번 소설에서도 자신의 특기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전작 『기억술사』가 ‘기억에서 지워지면 마음에서도 사라지는가?’라는 질문을 던지며 인간관계의 오묘함을 파고들었다면 『세계의 끝과 시작은』에서 묻는 건 ‘나와 다른 존재를 어디까지 사랑할 수 있는가?’라는, 어찌 보면 사랑에 대한 근본적인 물음이다.

이 책의 주인공 하나무라 도노는 어릴 적 단 한 번, 몇 마디 말밖에 나누지 못한 소녀를 자신의 운명이라 믿고 다시 만날 날만을 기다리며 살아왔다. 그리고 정말로 재회한 첫사랑이 ‘평범한 인간’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고도 그의 마음은 흔들리지 않을뿐더러 그녀를 위해 목숨조차 아까워하지 않고 내던진다. 사랑을 쟁취하기 위해 노력하는 도노의 순수하고도 열정적인 모습은 읽는 우리들의 가슴을 어릴 적 첫사랑의 순간으로 되돌려 설레고 떨리게 할 것이다.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