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다시 연결되어야 한다

우리는 다시 연결되어야 한다

외로움은 삶을 무너뜨리는 질병

비벡 H. 머시 저/이주영 역 | 한국경제신문사(한경비피) | 2020년 7월 29일

EPUB(DRM) | 52.14MB


책 소개

외로움은 하루 15개비의 담배만큼 해롭다
“수년 동안 환자들을 돌보면서 목격했던 가장 흔한 질병은
심장병이나 당뇨가 아니라 외로움이었다.”
전 미국 공중보건위생국장이 쓴 외로움의 위험성과 통찰력에 대한 이야기


인간은 사회적인 동물이다. 이 단순하고 분명한 사실 속에 외로움이라는 현재 위기에 대한 문제점과 해결책이 모두 담겨 있다. 미국 19대 공중위생보건국장인 비벡 머시 박사는 외로움을 공중보건 문제로 보고 외로움이 알코올 중독과 약물 중독, 폭력, 우울증, 불안감 등 오늘날 전 세계를 휩쓸고 있는 여러 문제의 근본 원인이자 원인 제공자라고 얘기한다. 간단히 말해 인간은 함께 있을 때가 더 낫다. 이러한 외로움의 중심에는 여전히 연결되고자 하는 타고난 욕망이 자리 잡고 있고, 인간은 공동체에 참여하고 다른 사람들과 지속적인 유대를 형성하며 서로 돕고 경험을 나누도록 진화해왔다는 것이다.

현대 기술의 발달은 연결을 약속하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고립을 불러오기도 한다. 이동성의 향상은 기차나 비행기로 사랑하는 사람들을 언제든 만날 수 있다는 뜻이기도 하지만, 내가 자라온 공동체에서 멀어져야 한다는 의미기도 하다. 개인의 운명을 추구할 기회가 늘어나면서 우리는 관계와 공동체보다 자신의 목표를 우선시하게 됐다. 이렇듯 연결되고자 하는 욕구의 단절과 고립이 지속된다면 우리에게는 어떤 일이 벌어지게 되는 것일까? 이 책에서는 요즘에는 흡연 문제나 감기만큼 흔한 질병인 외로움의 위험성과 나를 통제하는 힘에 대한 통찰력, 디지털 시대에 새로운 연결 방법에 대해 이야기한다.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추천의 글_김경집(인문학자)
프롤로그_외로운 세상에서 인간관계가 갖는 치유의 힘

1부_외로움이란 무엇인가

1장. 하나는 부끄러운 숫자가 아니다
2장. 관계는 본능이다
3장. 관계를 위협하는 문화 vs 외로움을 해소하는 문화
4장. 왜 지금인가
5장. 외로움의 가면 벗기기

2부_연결된 삶을 만드는 법

6장. 가장 진실된 감정을 공유하라
7장. 관계의 원 그리기
8장. 아이들을 위한 세상

에필로그_당신의 인생에서 중요한 것은 무엇인가?
감사의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