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 일 년만 청소하겠습니다

딱 일 년만 청소하겠습니다

오십이 되면 다르게 살고 싶어서

최성연 저 | 위즈덤하우스 | 2020년 9월 18일

EPUB(DRM) | 15.03MB


책 소개

“새로운 도전을 하니 새로운 지평이 열렸다!”
뭘 해도 안 풀리던 중년 여성의 인생 2막 모색기!

50대 고학력자 여성이 ‘최종 학력 고졸’로 이력서를 고쳐 쓰고 미화원으로 취직하게 되었다. 평생 예술 활동을 하며 살아왔으나, 우연한 계기로 청소일을 하게 된 것. 뭘 해도 안 풀리던 중년 여성의 조금 특별하고 많이 진솔한 인생 2막 모색기. 이 책은 10년 뒤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그저 막막한 100세 시대 ‘예비 퇴사자’인 우리에게 작가가 건네는 인생 2막 길잡이다.

최근 들어 행정에서는 50∼64세인 이들을 '신중년'이라고 부른다. 전국 평균 1차 퇴직 연령은 49.3세. 신중년층 퇴직은 지금 본격화되고 있다. 어느 세대에도 속하지 못한 채 부모 부양과 자녀 양육의 이중고를 겪어왔고, 그래서 노후 준비가 다른 연령대보다 상대적으로 부족한 '낀 세대'. 마음이야 오십이 되면 여유를 갖고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즐기며 우아하게 살고 싶지만, 이들의 인생 2막은 결코 녹록지 않다. 가벼운 통장 때문에 또다시 노동 현장에 뛰어들기도 하고, 젊은 세대에게 소외되어 외로운 시간을 보내기도 한다. 그리고 말한다. “심심해서 그냥 소일거리로 일하는 거야.” 그런데 정말 그게 전부일까? 오십이 되어서도 여전히 생계를 위해 아등바등하는 모습을 감추고 싶은 건 아닐까?

여기 남들과는 조금 다른 새로운 삶의 태도로 인생 2막을 모색하는 ‘신중년’이 있다. 다재다능했던 덕분에 실로 갖가지 일들을 하며 살아왔지만 어느 한 분야에서도 소위 성공이란 걸 하지 못하고 뭘 해도 안 풀리던 중년 여성은 오십이 되던 해, 지금까지 해 온 일과 전혀 다른 일을 해 보기로 한다. 평생 해 온 예술 활동에 ‘넌 딱 여기까지’라고 금을 긋고, 일 년 동안 청소일을 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그리고 이 새로운 도전은 작가에게 새로운 지평을 열어 주었다. 어렵사리 구직에 성공하기까지의 과정, 해 본 적 없는 미화美化 일을 시작하면서 겪은 웃픈 에피소드들, 외면할 수 없는 청소노동의 현실과 그 해결 방법 등 미화원으로서 쓸고 닦으며 본 세상에 대한 이야기들을 가감 없이 담았다. 슬쩍 들여다보아도 새로운 도전으로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것을 실감할 수 있는 작가의 삶 속으로 들어가 보자.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추천의 말: 우리는 왜 일을 하는 걸까요?
책을 열며: 우연이라서 소중한

1부 겨울 얼떨떨한 몸과 마음이 풀리기까지

50대 고학력 여성의 마음을 흔든 구인 공고
몸이 하는 일을 마음이 모르게 할 수는 없다
삼각형으로 접힌 화장실 휴지에 대해 몰랐던 사실
아줌마는 안 되고 아저씨는 된다고요?
일하며 궁리하며
나이 오십에 눈치를 배우다

2부 봄, 일머리가 자라나자 의구심도 피어나고

드라마틱하게 더 예뻐지고 싶다
여자 화장실을 남자가 청소해도 괜찮을까?
‘유니폼 촌스럽다’는 말이 가져온 후폭풍
청소를 하더라도 폼 나게!
산책 좀 했다고 왕따라니요?
잡초가 이긴다

3부 여름, 뜨거운 노동, 뜨거운 고민

그 나물에 그 밥이 제일 맛있다
“네가 일을 느리게 해서 모두가 다 불편해!”
엿보고 싶은 비밀
당신의 눈에는 제가 어떻게 보이나요?
청소의 신

4부 가을, 일과 사람 사이, 바람이 분다

“딱 하라는 대로만 하면 돼요.”
치우지 않는 것도 청소
넓은 오지랖으로 감싸고 싶은 건
쓰레기통에서 우주를 볼 수 있다면
이 공간만큼은 양보 못 해!
안 아픈 게 진리

책을 닫으며: 좋아요 2,000개가 남긴 것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