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클럽 분야
분야 전체
북클럽 허브

마음은 파란데 체온은 정상입니다

사예의 우울증 일지

사예 글그림/윤성 그림 | 동양북스(동양books) | 2021년 9월 13일 한줄평 총점 10.0 (4건)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2건)
  •  eBook 리뷰 (0건)
  •  한줄평 (2건)
분야
에세이 시 > 에세이
파일정보
PDF(DRM) 89.01MB
지원기기
iOS Android PC Mac E-INK

마음은 파란데 체온은 정상입니다

이 상품의 태그

카드뉴스로 보는 책

책 소개

겉은 멀쩡한데 파랗게 얼룩져버린 마음
아무도 몰랐던 내 마음속 이야기 툰
단행본에서만 볼 수 있는 미공개 에피소드 10편 수록


인스타그램에서 연재된 인기 만화 [사예의 우울증 일지]로, 미공개 에피소드 10편까지 수록하여 단행본으로 나오게 되었다. 『마음은 파란데 체온은 정상입니다』는 겉은 멀쩡해 보이지만 속은 파랗게 물들어버린 우울함에 관해 무겁지 않게 풀어낸 이야기이다. 병원에 가는 방법부터 저자 본인의 치료 경험까지 평범한 사람이 우울증을 만나서 겪는 하나의 과정을 담고 있다. 아직 사라지지 않은 채 머물러 있는 우울이지만 행복해지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저자의 메시지가 책을 읽는 내내 전해져 온다. 힘든 이 시기에 나와 같은 감정을 공유하고 하루를 버티는 사람들이 있는 그것만큼 위로가 되는 일은 없다. 밀려오는 우울함에 어찌해야 할지 모를 사람들이 있다면 이 책이 조금이나마 따뜻한 위로와 용기를 건네줄 수 있기를 바란다. 또한, 소중한 사람이 우울증을 앓고 있다면 이해하고 인정해줄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프롤로그 “요즘 어떻게 지내?”

01. 병원에 가기까지
어느 날 밤 | 떠오르는 밤의 기억 | 그리고 몇 년 뒤 | 마음의 감기가 아니야 |

02. 정신과에 가게 되었습니다
첫 번째 병원 | 두 번째 병원 | 세 번째 병원 | 네 번째 병원 | 다섯 번째 병원 |
여섯 번쨰 병원 | 병원에 가기 전에 | 곁에 있는 사람의 우울증을 대할 때

03. 우울증의 증상과 다양한 치료
우울증과 감정 상실 | 무기력증과 죄책감 | 수면의 변화 | 체중과 식욕의 변화 | 정신과 약물치료(1) |
정신과 약물치료(2) | 전기치료 | “약을 늘리는 게 좋겠어요”

04. 고통에서 벗어나기 (몸)
고통과 괴로움 | 에너지 절약 | 부담 덜어보기(1) | 부담 덜어보기(2) | 건강과 체력 |
의외로 몸의 문제

05. 고통에서 벗어나기(마음)
생각의 습관 | 심리 상담 | 상담 선생님(1) | 상담 선생님(2) | 온라인 상담 |
감정의 파도를 넘어서

06. 시간이 지나며
장기전 | 삶의 의외성 | 자존감 문제 | 사라지지마 | 우주의 먼지 | 의미를 찾기 어렵다면

07. 맺으며
쓰고 그리는 이유 | 도움과 바람 | 우울증과 희망 | 이 우울은 어디서 온 걸까

[번외] 소소한 사예의 일상
나만 유난이야? | 감정 표현하기 | 프린세스 메이커 | 결혼을 다짐했던 날 |
만화와 감정

[에필로그] 사라지고 싶지만 살고 싶어

상세 이미지

상세 이미지

저자 소개 (2명)

글그림 : 사예
낮에는 평범한 직장인으로, 밤에는 사예툰의 글과 그림작가로 살아가고 있다. 고등학교 때부터 10년 동안 식이장애를 겪었다. 식이장애를 이겨낼 수 있다는 것, 그리고 식이장애를 겪었어도 다시 평범한 삶으로 돌아올 수 있다는 것을 알리고 싶어 인스타그램에 식이장애 관련 경험과 더불어 신랑과 고양이들과 함께하는 평범한 일상 이야기들을 올리고 있다. 낮에는 평범한 직장인으로, 밤에는 사예툰의 글과 그림작가로 살아가고 있다. 고등학교 때부터 10년 동안 식이장애를 겪었다. 식이장애를 이겨낼 수 있다는 것, 그리고 식이장애를 겪었어도 다시 평범한 삶으로 돌아올 수 있다는 것을 알리고 싶어 인스타그램에 식이장애 관련 경험과 더불어 신랑과 고양이들과 함께하는 평범한 일상 이야기들을 올리고 있다.
그림 : 윤성
게임 콘셉트 아트와 일러스트레이션 작품 활동을 활발히 하고 있습니다. <넥슨 버블파이터>, <KOG 엘소드>, <XLGAMES 아키에이지> 등 다양한 게임 콘셉트 디자인에 참여했습니다. 현재는 레다게임즈의 아트 디렉터로 재직 중입니다. 그린 작품으로는 『소원을 들어주는 미호네』, 『마음은 파란데 체온은 정상입니다』 가 있습니다. 게임 콘셉트 아트와 일러스트레이션 작품 활동을 활발히 하고 있습니다. <넥슨 버블파이터>, , 등 다양한 게임 콘셉트 디자인에 참여했습니다. 현재는 레다게임즈의 아트 디렉터로 재직 중입니다. 그린 작품으로는 『소원을 들어주는 미호네』, 『마음은 파란데 체온은 정상입니다』 가 있습니다.

출판사 리뷰

평범하게 찾아오는 우울이라고
사소하게 대해도 되는 건 아니야.


"나 우울해." "나 우울증 걸릴 것 같아." 힘들 때마다 습관적으로 내뱉게 되는 말들이 있다. 마음의 감기라고 하는 우울은 평범한 사람에게도, 평범하게 찾아온다. 하지만 누구나 겪을 수 있다고 해서 절대 가볍게 여기라는 말은 아니다.
저자는 우울증이 이렇게 수년간 일상 구석구석을 괴롭히는 질병이란 걸 알았으면 ‘감기’라는 이름을 붙이지 않았을 거라며 안타까워한다. 흔하게 찾아오는 마음의 감기와도 같은 우울이지만 누군가는 몇 년을 감기에 걸린 채 반복되는 일상을 보내고 있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종종 우울증 환자가 정말 '죽고 싶다' 는 생각을 한다고 오해하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죽고 싶은 게 아니라 그저 이 고통스러운 삶을 더는 버티기가 너무 힘들 뿐이다. 이 책은 우울증을 앓고 있는 사람들도 본인의 병을 사소하게 여기고 있진 않은지 돌아보게 만든다. 저자의 이야기를 통해 별것 아니라며 괴로워하는 죄책감과 고통 속에 묵묵히 사는 이들이 많은 위안을 받았으면 한다.

사각지대에 놓인 마음은 왜 치료하지 않는 걸까?

병원에 가고 약을 먹기 전까진 말이죠. 약을 먹고 나서 너무도 오랜만에 사라지고 싶다는 생각이 들지 않았어요. 항상 마음속을 누르고 있던 돌덩이가 약간 가벼워진 것 같아 깊게 숨을 들이마시고 내쉴 수 있었죠. 그것은 매우 생경한 느낌이었고 보통의 사람들은 이렇게 살고 있구나 싶어서 조금 눈물이 날 것 같았습니다. (본문 중에서)

눈에 보이는 상처는 1부터 10까지 자신이 얼마만큼 아픈지 표현할 수 있다. 눈에 보이기에 주변 사람들의 걱정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자신도 알 수 없는 이 우울함의 고통을 1부터 10까지 매길 수 있을까? 아픔을 가늠할 수 없기에 ‘이러다 말겠지.’라며 다시 우울의 늪으로 빠져버리게 한다.
저자도 우울증 치료에 나서기까지 많이 망설였다. 하지만 누군가 손을 내밀어 주는 이가 있었다면 좋았을 것 같다는 생각에 자신의 경험을 공유하며 먼저 손을 내민다. 이 책에는 우울을 대하는 법부터 정신과 치료에 대한 이야기까지 따뜻하고 실질적인 조언으로 구성되어있다. 그렇게 한 장 한 장 페이지를 넘기다 보면 어느새 저자의 손을 맞잡고 조금씩 나아가려고 하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우린 완벽하지 않아도 꽤 괜찮은 사람이란 걸.
함께 살아봐요. 우리


이 책은 평범한 사람에게도 평범하게 찾아오는 우울함에 관한,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한 내 마음속 이야기 툰이다
저자는 햇수로 6년째 우울증을 앓고 있다. 어느 날 자신에게 평범하게 찾아온 우울은 지금까지도 완벽히 나아질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상대에게 짐이 되고 싶지 않아서 항상 ‘괜찮아’라는 말을 입버릇처럼 달고 살았지만, 반대로 누군가는 이 마음을 알아주길 늘 원했다. 내게 손을 내밀어 줄 사람이 없다면 내가 먼저 내밀어 주고 싶다는 생각에 자신의 이야기를 SNS에 그림과 함께 올리기 시작했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이유 없이 슬프고 무기력한 건 당신 탓이 아니니, 하루를 잘 마무리한 것만으로도 충분하다는 얘기를 전해주려 한다. 영원한 기쁨도 슬픔도 없듯 마음속에 고여 있는 감정과 끝없는 싸움을 멈추고 조금씩 흘려보내보자. 그럼 매일 하늘에서 뜨고 지는 햇살을 마주하고 마음에 빛을 들이게 되는 날이 반드시 찾아올 것이다.

〈마음은 파란데 체온은 정상입니다〉는 ‘일인칭으로 이루어진 세상, 나를 더 나답게 만드는 책’을 꿈꾸는 동양북스 일인칭 시리즈의 첫 번째 주인공이다. 이 책으로 나 자신을 돌보고 사랑할 수 있길, 세상에 존재하는 다양한 1인칭을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볼 수 있길 바란다.

종이책 회원 리뷰 (2건)

구매 마음은 파란데 체온은 정상입니다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 YES마니아 : 로얄 h*******y | 2022.04.04

요즘 잘지내? 어떻게지내?라는 질문은

어떻게보면 평범한 일상에서 주고 받을수있는 아주 편한 이야기 일수도

흔한 말들이다. 하지만 말이라는게 각자의 어떤상황이나

어떤삶속에서 어떻게 작용하냐에 따라 정말 다르게 다가오는건

난 알고있다. 내가 그런삶을 살고있기 때문이다.

현재 진행중인 이 삶속에서 최근 친한친구가 간만에 어떻게 잘지내?이말을 했을때

많이 쌓이고 힘들었는지 친구에게 솔직하게 이야기했다. 그냥 각자의 삶을 이야기하며

말을 걸어줬음 한다고.  그러니 자기도 미안하다며 좀더 생각하면 생각할수있는데 미안하다 하더라. 그런 일들이 오고가는 상황이 지난지 얼마 지나지 않아 마음은 파란데 체온은 정상입니다 라는 책을 알게되었다. 앞에 요즘어떻게 지내?라는 만화의 단순한 말이

어딘가에 같은일들이 있겠구나 라는 그런 단순한 그림앞에 조금은 위안이 되었다.

그래서 알고싶어서 구매하게되었다. 조금은 위로와 위안을 준 책을 내주신 사예작가님 윤성 그림작가님께 감사를.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접어보기
구매 마음은 파란데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 YES마니아 : 플래티넘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f***5 | 2021.07.11

평소 우울증을 앓고 있었지만 어디 털어놓을 곳도 없고 혼자 끙끙 앓고만 있었어요. 그러다가 인스타툰으로 접한 '마음은 파란데 체온은 정상입니다'가 정식으로 출간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바로 구매를 했습니다. 미공개된 10편의 에피소드도 추가되어 있고, 포인트로 고르는 증정품 <사예 마음 노트>까지 너무나 훌륭한 구성이었어요. 역시 봐도 봐도 공감가고 마음을 울리는 이야기에 잘 샀다는 생각만 들었습니다. 아마 남은 평생을 함께하게 될지도 모를 이 아이를 소중히 간직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접어보기
  •  종이책 상품상세 페이지에서 더 많은 리뷰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바로가기

한줄평 (2건)

0/5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