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클럽 분야
분야 전체
북클럽 허브

미식가의 어원 사전

앨버트 잭 저/정은지 | 윌북 | 2022년 2월 3일 한줄평 총점 7.4 (31건)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28건)
  •  eBook 리뷰 (0건)
  •  한줄평 (3건)
분야
인문 > 인문학산책
파일정보
EPUB(DRM) 23.37MB
지원기기
iOS Android PC Mac E-INK

이 상품의 태그

카드뉴스로 보는 책

책 소개

세상의 모든 미식가를 위한 사전이 왔다
아침부터 저녁까지, 음식의 어원에 대한 다채로운 이야기
모든 음식의 이름에는 매혹적인 이야기가 숨겨져 있다. 이 책은 그 이름이 탄생한 진귀한 사연을 찾아 세계 역사와 문화를 파고드는 특별한 어원 사전이다. 고대 인류의 지혜가 담긴 요리부터 중세의 음식 행상을 모방해 세계 정복에 성공한 현대의 패스트푸드까지 음식의 기원과 그 이름에 담긴 이야기들을 끝도 없이 펼쳐낸다. 먹고 조리하는 방식에 따라, 어디에서 요리했는지에 따라, 언제 먹느냐에 따라 촘촘하게 나뉜 160개가 넘는 에피소드에는 난생처음 듣는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가득하다. 누구나 한번쯤 품어봤을 음식 이름에 관한 의문을 명쾌하게 해결해주는 이 책은 평생 어원에 천착해온 저자가 음식의 언어를 섭렵해 정갈하게 차려낸 역작이다.
저자가 들려주는 음식 이야기에는 역사와 문화, 언어가 담겨 있다. 패스트푸드fast food의 발전은 도시의 역사와 궤를 나란히 하고, 피크닉picnic은 프랑스 혁명 이후 왕립 공원이 처음으로 대중에게 개방되자 그 인기가 폭발적으로 늘어난 문화적 현상이다. 소스sauce라는 단어는 고대 프랑스어에서 연유하는데, 그 기초가 된 말은 ‘소금 뿌린salted’이라는 의미의 라틴어 살수스salsus다. 음식 이름의 어원을 추적하는 과정은 고대 언어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지적 여정이라고도 할 수 있다.
음식의 문화사를 줄줄이 읊는 해박한 지식은 저자 특유의 경쾌한 유머와 만나 흥미진진한 언어 모험기로 재탄생한다. 처음 듣는 진미 한 상은 물론이고 소소한 디저트 한쪽, 음식 재료에 관한 작은 단초만으로도 예상치 못한 이야기가 술술 풀려나오기에 알면 알수록 다음 음식이 더 궁금해진다. 박찬일 작가의 추천사처럼 ‘현생의 음식 족보는 이 책으로 제대로 결판을 낸다고 봐도 좋다’. 우리는 지금 막 인류 최초의 별스러운 음식 어원 사전을 만난 것이다.

목차

들어가며
1장 아침 식사 Breakfast
2장 도시락 Lunchbox
3장 일요 오찬 Sunday Lunch
4장 티타임 Teatime
5장 패스트푸드 Fast Food
6장 식전주와 전채 Aperitifs and Appetizers
7장 수프와 첫 코스 Soups and Starters
8장 샐러드와 야채 요리 Salads and Vegetables
9장 생선 요리 코스 The Fish Course
10장 소스와 양념 Sauces and Seasonings
11장 고기 요리 코스 The Meat Course
12장 인도식 포장음식 Indian Takeaway
13장 이탈리아식 포장음식 Italian Takeaway
14장 중국식 포장음식 Chinese Takeaway
15장 크리스마스 만찬 Christmas Dinner
16장 디저트 카트 The Sweet Trolley
17장 치즈 코스 The Cheese Course
감사의 글
참고문헌
찾아보기

저자 소개 (2명)

저 : 앨버트 잭 (Albert Jack)
영국의 작가이자 역사가. 당연하게 여겨지는 것들 이면의 이야기를 탐구하는 베스트셀러를 연달아 썼다. 영어에서 잘 쓰이는 관용구의 기원을 탐구한 첫 번째 저서 『붉은 청어와 흰 코끼리Red Herrings and White Elephants』를 비롯해, 동요를 다룬 『족제비가 뿅Pop Goes the Weasel』 술집 이름에 관한 『늙은 개와 오리The Old Dog and Duck』까지 무엇이든 다룬다. 세계의 위대한 이야기 뒤 숨겨진 진실을 밝혀내며 ‘설명할 수 없는 것들을 설명해내는’ 이야기꾼으로 명성을 얻었다. 최근에는 세계 역사 속에서 몽상가로 여겨진 이들이 어떻게... 영국의 작가이자 역사가. 당연하게 여겨지는 것들 이면의 이야기를 탐구하는 베스트셀러를 연달아 썼다. 영어에서 잘 쓰이는 관용구의 기원을 탐구한 첫 번째 저서 『붉은 청어와 흰 코끼리Red Herrings and White Elephants』를 비롯해, 동요를 다룬 『족제비가 뿅Pop Goes the Weasel』 술집 이름에 관한 『늙은 개와 오리The Old Dog and Duck』까지 무엇이든 다룬다.

세계의 위대한 이야기 뒤 숨겨진 진실을 밝혀내며 ‘설명할 수 없는 것들을 설명해내는’ 이야기꾼으로 명성을 얻었다. 최근에는 세계 역사 속에서 몽상가로 여겨진 이들이 어떻게 인류사의 물줄기를 바꾼 발명과 혁신을 이루어냈는지 탐구하고 있다. 베테랑 이야기꾼으로 알려지며 전 세계 TV 쇼와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했고, 그의 책은 유럽, 미국, 캐나다, 남아프리카, 호주 등에 판권이 팔려나갔다. 홈페이지 https://albertjack.com/에서 세계의 다양한 소식을 전하며 독자들과 소통하고 있다.
역 : 정은지
서울대학교 국제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 경제학부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영어 그림책 및 아트북 전문 서점 웬디북에서 일했고 《미스테리아》 등에 책과 음식에 대한 글을 기고 중이다. 에세이 『내 식탁 위의 책들』을 펴냈으며, 옮긴 책으로 『미식가의 어원 사전』 『아폴로의 천사들』 『문학을 홀린 음식들』 『피의 책』 등이 있다. 서울대학교 국제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 경제학부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영어 그림책 및 아트북 전문 서점 웬디북에서 일했고 《미스테리아》 등에 책과 음식에 대한 글을 기고 중이다. 에세이 『내 식탁 위의 책들』을 펴냈으며, 옮긴 책으로 『미식가의 어원 사전』 『아폴로의 천사들』 『문학을 홀린 음식들』 『피의 책』 등이 있다.

출판사 리뷰

음식 이름 너머 신기한 어원에 대하여

“이 음식의 이름은 왜 이렇게 지어졌을까?”
메뉴판을 보다가 한 번쯤은 이런 궁금증이 생겼을 것이다. 음식의 이름은 늘 호기심을 자극하는 주제다. 피시 앤드 칩스fish and chips처럼 이름만으로 어떤 요리일지 예상되는 음식도 있는 반면, 이맘 바일디Imam bayildi처럼 이름만으로는 전혀 짐작할 수 없는 음식도 있다. 프렌치 프라이French Fries처럼 이름에 등장하는 국가와 실제로 음식을 발명한 국가가 다른 경우도 있다. 음식에는 각자의 이름이 있고 그 이름에 얽힌 이야기는 이름의 수만큼이나 다채롭다.
여기 새로운 어원 사전이 왔다. 이번에는 『미식가의 어원 사전』이다. 다양한 주제의 어원을 탐구해온 작가 앨버트 잭이 이번에는 음식에 주목한다. 그가 들려주는 음식의 어원은 대부분 우리의 예측과 빗나간다. 아주 먼 고대까지 거슬러 올라가기도 하고, 짧은 역사임에도 전혀 예상치 못한 이름도 있다. 놀라움이 꼬리에 꼬리를 물며 이어지는 이 이야기는 꼭 처음부터 보지 않아도 괜찮다. 알고 싶은 음식이 있다면 찾아보기에서 바로 탐색해도 된다. 어느 페이지를 펼쳐보든 눈을 뗄 수 없는 이야기가 당신을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목사의 코parson’s nose’부터 ‘얀손의 유혹Jansson’s temptation’까지
풀코스로 대접하는 전 세계 음식 이야기의 향연

이 책은 아침 식사로 시작해 저녁 식사의 마지막 코스인 치즈로 끝난다. 소스나 식전주와 같이 곁들여 먹는 음식도 독립적인 챕터로 다룬다. 포문을 여는 건 역시 아침에 마시는 커피다. 커피coffee는 카화kahwa라는 단어에서 비롯했다는 가설이 있는데, 이 단어는 다시 ‘식욕이 없다’라는 의미의 단어에서 비롯했다. 하루에 마시는 첫 커피가 아침을 대신하는 걸 보면 그럴듯한 이야기다. 또 다른 어원으로는 이 음료가 유래된 에티오피아 지역인 카파Kaffa가 제시된다.
커피나 치즈처럼 우리가 매일같이 접하는 음식뿐만 아니라 난생처음 들어보는 음식도 알차게 담고 있다. 이름만 들으면 무슨 음식인지 감도 안 잡히는 목사의 코parson’s nose는 칠면조 미좌골에 붙은 고기를 뜻하는데, 그 모습이 ‘코를 높이 치켜든’ 오만한 사람처럼 보인다는 발상에서 나온 이름이다. 얀손의 유혹Jansson’s temptation은 얀손이 누구이고 또 어떤 유혹을 받았는지 궁금해지는 이름의 요리다. 실제로 다양한 얀손이 그 어원으로 제시되는데, 그중에는 메시아를 자처했던 에리크 얀손Erik Jansson이라는 인물도 있다. 육체적 쾌락을 단호하게 거부했지만 이 요리가 너무나 유혹적이었던 나머지 원칙을 무시하고 조금씩 먹었다는 그의 일화에서 비롯했다는 주장이다.
동양 퀴진도 빠질 수 없다. 케밥, 커리를 포함한 인도 음식과 딤섬, 춘권 등의 중국 음식을 개별적인 챕터에서 소개한다. 서로 다른 문화의 음식이 영향을 주고받으며 또 다른 요리를 만들어가는 역사도 살펴볼 수 있다. 가령 애플 브라운 베티apple brown betty는 유럽 출신 미국 정착민들이 발휘한 임기응변의 결과다. 조리 환경이 부실한 상황에서 무너지지 않는 디저트를 만들기 위해 얇게 저민 사과와 빵가루를 층층이 쌓아 올린 것이다. 그 이름은 1800년대 초 북미로 이민 온 베티 브라운Betty Brown이라는 영국 젊은이의 이름에서 따왔다고 한다.

언어와 역사, 문화를 품은 음식 어원의 세계
식사 시간이 더욱 풍성해지는 경험

음식의 어원은 언어와 역사, 문화를 품고 있다. 그 이름은 수많은 관용구로 확장되어 쓰이는데, 이 책의 중간중간마다 음식과 관련된 표현을 소개한다. 가령 봉급을 뜻하는 영어 단어 salary는 소금을 뜻하는 라틴어 단어 sal에서 왔다. 로마 제국 시절 소금은 값비싼 상품이었기에 병사들이 봉급의 일부로 소금을 받았던 것에서 비롯한 단어다. 누군가에게 아부할 때 쓰이는 표현인 누군가에게 버터 바르기to butter someone up는 신의 조각상에 버터볼butterball을 던지며 복을 기원하는 고대 관습에서 비롯했다.
역사적 사건이 음식의 이름을 바꿔놓기도 한다. 우리에게 너무나 친숙한 핫도그hot dog는 사실 20세기에 등장한 이름이다. 그전에 쓰이던 프랑크푸르터frankfurter는 독일인들이 중세 이래로 먹어온 음식이었다. 제2차 세계대전이 발발하며 반독일 감정이 고조되자 독일의 프랑크푸르터는 미국적인 핫도그로 대체되었다. 마찬가지로 프렌치 토스트French toast는 원래 영국에서 저먼 토스트German toast로 불렸는데, 같은 이유로 그 이름을 바꿔 부르게 되었다.
음식의 어원을 탐구하는 여정은 언어와 역사, 문화를 두루두루 알아가는 일이다. 미식가는 물론, 지적 호기심으로 가득한 독자들이라면 이 책을 읽어야 할 이유가 충분하다. 이 책이 차려놓은 맛있고 푸짐한 언어의 식탁으로 여러분을 초대한다.

종이책 회원 리뷰 (28건)

구매 거지같은 번역
내용 평점1점   편집/디자인 평점1점 | 지*똑 | 2022.09.17
원문을 통으로 파파고에 돌려도 이거 보단 낫겠다

서울대 나온사람 맞나 의문이 들정도의 발번역

내용은 위키백과 만도 못한 수준

서너페이지 읽었는데 중고책방으로 보내고 싶음

정말 돈이 아깝다

원문을 통으로 파파고에 돌려도 이거 보단 낫겠다

서울대 나온사람 맞나 의문이 들정도의 발번역

내용은 위키백과 만도 못한 수준

서너페이지 읽었는데 중고책방으로 보내고 싶음

정말 돈이 아깝다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접어보기
구매 미식가의 어원 사전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 YES마니아 : 로얄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d****n | 2022.07.15

원래도 좋아하는 음식 인문서적에 디자인 및 레이아웃이 마음에 들어 웬만하면 소장하게 되는 윌북. 구매하지 않을 수 없었다. 어원이란 참 신기하다. 이것은 왜 이렇게 명명되었는가를 따지고 파고 들어가다보면 결국에는 그 당시의 역사와 문화와 사상에까지 닿지 않을 수가 없기에 미시에서 거시로 나아가는 그 과정에서 인문사회학적 호기심이 충분히 채워지는 것이다. 지적 욕구를 채워주는 것이 좋아하는 소재라면 그 충족감은 더할 나위가 없을 것이다.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접어보기
구매 요리의 어원을 찾아서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3점 | x*****y | 2022.04.01

외국, 특히 서양의 식당에 가서 음식 주문을 할 때, 문화가 다른 한국에서 온 우리는 무엇을 주문해야 할 지 매번 고민하게 된다. 식재료나 조리 방식은 어느 정도 검색하면 안다고 하더라도, 소스의 이름이나 디저트 쪽으로 가면 정말 매번 식당에 갈 때마다 주문할 때 실수하지는 않을까 걱정부터 앞선다.

미식가의 어원 사전은 요리의 기원과 독특한 이름을 갖게 된 역사에 대해 나름 흥미롭게 설명하고 있어 많이 배울 수 있었다. 시저 샐러드를 그렇게 많이 시켰으면서도 로마의 황제와 아무런 연관이 없다는 것을 처음 알았고, 잉글랜드 브렉퍼스트가 왜 그렇게 양이 많고 헤비한 지, 고기를 부르는 영어 단어가 왜 그렇게 다양한 지 알 수 있는 즐거운 여정이었다.

아쉬운 점은 영국 사람 관점에서 저술되어 있어, 다양한 나라의 다양한 음식을 방대하게 담는 것은 제한적이다. 공통적인 요리들도 있지만, 영국이나 북유럽 등지에서만 만날 수 있는 요리들에 할애한 분량이 많기 때문이다. 또, 그런 이유로 음식에 사진이나 일러스트레이션이 첨부되어 있으면 더 좋을 뻔 했다. 글만 읽어서는 무슨 요리인지 도무지 짐작이 가지 않는 것이 많아 계속 이미지를 검색하면서 읽게 되어 집중이 잘 되지 않았다.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접어보기
  •  종이책 상품상세 페이지에서 더 많은 리뷰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바로가기

한줄평 (3건)

0/5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