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클럽 분야
분야 전체
북클럽 허브

라이브 대본집 & 메이킹북 1

노희경 | 북로그컴퍼니 | 2019년 3월 6일 한줄평 총점 0.0 (3건)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3건)
  •  eBook 리뷰 (0건)
  •  한줄평 (0건)
분야
예술 대중문화 > 대중문화
파일정보
EPUB(DRM) 36.04MB
지원기기
iOS Android PC Mac E-INK

라이브 대본집 & 메이킹북 1

이 상품의 태그

책 소개

지구대를 통해 바라본 이 시대의 애환과 상처,
그 속에서 찾은 ‘평범한 가치’가 전하는 묵직한 메시지!

믿고 보는 노희경 표 드라마! 이번에는 지구대, 경찰 이야기다. 장르물로 돌아온 노희경 작가는 한층 더 강력해졌다. 작가는 사회 전반에 걸친 다양한 범죄와 사회적 문제를 정면으로 마주하는 지구대 소속 경찰들을 통해 그 사건들이 우리 삶과 얽히는 지점들을 선명하게 보여주었다.

〈라이브〉 속 주인공들은 어쩌면 내 아버지, 내 형제, 내 아들이기도 한, 일상의 희로애락 속에 사는 우리와 다르지 않은 인물들. 허세 있고, 쪼잔하고, 생계를 위해 비굴해지다가도, 가족이나 시민, 동료를 위해 자신의 안위를 버리고 다시 사선에 서는 사람들이다. 드라마는 주변에서 툭 튀어나온 듯한 생생한 캐릭터, 판타지가 사라진 주인공을 통해 도처에 산재한 사회적 문제를 아프고도 생생하게 보여주는 동시에, ‘평범의 가치’를 웅변한다.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작가의 말
시놉시스
드라마 개요
기획의도
작가의도
등장인물
줄거리
드라마 대본
1부 포기한 적 없어 응원은 바라지도 않아 비웃지만 마
2부 아무 짓도 하지 마라
3부 도대체 내가 뭘 그렇게 잘못했는데?
4부 반드시 물어야 할 것, 반드시 따져야 할 것
5부 그대 어깨 위에 내리는 눈
6부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
7부 파트너, 혼자서는 절대 갈 수 없는 길을 함께 가주는 사람
8부 막상막하(莫上莫下)
9부 우리를 슬프게 하는 것들 1
10부 우리를 슬프게 하는 것들 2
메이킹 PART 1 (고화질 촬영 스틸과 함께 보는)
감독의 말
캐스팅 스토리
제작자 인터뷰
첫 대본 리딩
첫 촬영
고사 지내는 날
티저 촬영
포스터 촬영
제작발표회
홍일지구대 조직도
스틸_ 세상 둘도 없는 케미
DRAMA STAFF

상세 이미지

상세 이미지

저자 소개 (1명)

저 : 노희경
작가 한마디 이제는 글과 생활이 분리되지 않는 것 같아요. 혼용되어 있죠. 20대 때에는 여기까지가 글쓰기, 여기서부터는 삶, 이런 식이었는데, 지금은 글쓰기가 삶에 자연스럽게 들어와 있어요. 글을 열심히 쓰면 삶도 성실히 사는 셈이죠. “사람이 전부다.”라는 인생철학을 20년간 변함없이 드라마에 투영해오며 독보적인 작가 세계를 구축한 노희경. 삶의 진정성, 사람을 향한 뜨거운 애정, 완성도 높은 대본 등으로 일반 대중은 물론 함께 일하는 동료들로부터 언제나 최고로 평가받아온 그녀는 1995년 드라마 공모전에 『세리와 수지』가 당선되면서 작가의 길로 들어섰다. 이듬해 단편 『엄마의 치자꽃』로 방송 데뷔를 했고 2개월 뒤 데뷔작 『세리와 수지』도 전파를 탔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과 『거짓말』을 통해 마니아층을 거느린 젊은 작가로 급부상한 뒤 『내가 사는 이유』 『바보 같은 사랑』 『꽃보다 아름다워』, ... “사람이 전부다.”라는 인생철학을 20년간 변함없이 드라마에 투영해오며 독보적인 작가 세계를 구축한 노희경. 삶의 진정성, 사람을 향한 뜨거운 애정, 완성도 높은 대본 등으로 일반 대중은 물론 함께 일하는 동료들로부터 언제나 최고로 평가받아온 그녀는 1995년 드라마 공모전에 『세리와 수지』가 당선되면서 작가의 길로 들어섰다. 이듬해 단편 『엄마의 치자꽃』로 방송 데뷔를 했고 2개월 뒤 데뷔작 『세리와 수지』도 전파를 탔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과 『거짓말』을 통해 마니아층을 거느린 젊은 작가로 급부상한 뒤 『내가 사는 이유』 『바보 같은 사랑』 『꽃보다 아름다워』, 『굿바이 솔로』, 『그들이 사는 세상』, 『빠담빠담, 그와 그녀의 심장 박동 소리』, 『그 겨울, 바람이 분다』, 『괜찮아 사랑이야』, 『디어 마이 프렌드』 등 거의 매해 굵직굵직한 작품을 발표했다.

에세이집 『지금 사랑하지 않는 자, 모두 유죄』를 펴냈으며, 대본집 『그들이 사는 세상』, 『거짓말』, 『굿바이 솔로』, 『그 겨울, 바람이 분다』, 『괜찮아 사랑이야』로 ‘읽는 드라마’라는 장르를 개척했다. “글을 쓰는 일은 다른 어떤 노동과 다를 바 없다.”고 여기기 때문에 20년을 한결같이 매일 8시간 이상 글을 쓰는 성실함과 “글과 삶이 따로여서는 안 된다.”는 생각에 기부와 봉사를 실천해오고 있는 노희경 작가는 책을 펴낼 때마다 인세의 전액 또는 일부를 기부하고 있다.

출판사 리뷰

지구대를 통해 바라본 이 시대의 애환과 상처,
그 속에서 찾은 ‘평범한 가치’가 전하는 묵직한 메시지!

믿고 보는 노희경 표 드라마! 이번에는 지구대, 경찰 이야기다. 장르물로 돌아온 노희경 작가는 한층 더 강력해졌다. 작가는 사회 전반에 걸친 다양한 범죄와 사회적 문제를 정면으로 마주하는 지구대 소속 경찰들을 통해 그 사건들이 우리 삶과 얽히는 지점들을 선명하게 보여주었다.

〈라이브〉 속 주인공들은 어쩌면 내 아버지, 내 형제, 내 아들이기도 한, 일상의 희로애락 속에 사는 우리와 다르지 않은 인물들. 허세 있고, 쪼잔하고, 생계를 위해 비굴해지다가도, 가족이나 시민, 동료를 위해 자신의 안위를 버리고 다시 사선에 서는 사람들이다. 드라마는 주변에서 툭 튀어나온 듯한 생생한 캐릭터, 판타지가 사라진 주인공을 통해 도처에 산재한 사회적 문제를 아프고도 생생하게 보여주는 동시에, ‘평범의 가치’를 웅변한다.

모든 정직한 현장 노동자에 대한 찬사
웰메이드 ‘인생극’ tvN 〈라이브〉!

이토록 뭉클했던 장르 드라마가 있었던가! 지금까지 숱하게 봐온 경찰 드라마는 사건 위주 일색. 〈라이브〉는 달랐다. 죽기 살기로 뛰어 범인을 잡고, 힘 있는 자를 향해 굽히지 않는 지구대원들의 모습은 물론이거니와 어머니의 존엄사를 결정한 동료를 힘껏 안아주고, 대장암 선고를 받고도 가족과 동료들 배려하느라 노심초사, 눈앞에서 동료를 잃고도 손 쓸 방법이 없어 좌절하는 그 순간순간, 우리는 숨을 죽이고 함께 눈물 흘렸다. 그것은 드라마이기 전에 매일같이 현실과 부딪히며 살아가는 우리 인생의 희로애락이기도 하기에.

tvN 토일드라마 〈라이브〉는 과도한 직무를 수행하면서도 소소한 정의를 지켜내려 애쓰는 모든 정직한 현장 노동자에 대한 찬사이다. 이에 화답하듯 많은 시청자들이 〈라이브〉에 ‘웰메이드 드라마’ ‘인생 드라마’라는 수식어를 아끼지 않았다.

노희경 원작 대본에 고퀄리티 미공개 촬영 스틸,
그리고 〈라이브〉 제작 히스토리까지 모두 담았다!
『라이브 대본집&메이킹북 1?2』 출간!!!

『라이브 대본집 & 메이킹북』에는 원작 대본과 함께 고퀄리티 미공개 촬영 스틸과 드라마 제작 히스토리가 모두 들어 있다. 탄탄한 극본, ‘하이퍼 리얼리즘 드라마’라고 불릴 만큼 뛰어난 연출, 배우들의 명품 연기까지 삼박자를 고루 갖춘 웰메이드 작품 〈라이브〉가 남긴 모든 기록이 담긴 것이다.

〈시놉시스〉에서부터 작가 특유의 치밀함이 드러난다. 상세한 기획의도와 주요 등장인물의 밑그림, 줄거리 등을 담고 있는 시놉시스는 무려 50쪽에 달한다. 1년여의 취재를 바탕으로 이 시대의 애환과 상처, 이를 받아들이고 이겨내야 하는 다양한 군상을 가감 없이 그려내고자 했던 작가 노희경의 고뇌가 고스란히 묻어난다.

또한 책에 실은 총 18회 차 〈대본〉은 노희경 작가의 무삭제 원작 대본이다. 드라마에서 담지 못한 부분은 무엇이며, 대본과 다르게 표현된 부분은 무엇인지 비교하며 읽는 재미를 발견하게 될 것이다. 또한 드라마에서 미처 발견하지 못했던 작가의 의도나 숨겨진 복선 등을 하나하나 풀어가는 것도 대본집을 읽는 묘미다. 그리고 무엇보다 ‘읽는 드라마’라는 장르를 개척한 주인공 노희경 작가의 필력을 고스란히 감상할 수 있다.

〈메이킹 파트〉에는 드라마의 감동을 다시 한 번 곱씹게 하는 고화질 스틸 사진과 드라마에서는 볼 수 없었던 비하인드 컷을 두루 담았다. 뿐만 아니라 작가 · 감독 · 제작자 인터뷰, 15인 배우의 코멘터리, 배우들이 직접 뽑은 명장면 명대사, 각 분야 스태프들의 코멘터리 등을 두루 담았다. 한 편의 드라마를 완성하기까지 각자의 위치에서 치열하게 고민한 작가, 감독, 배우, 현장 스태프들의 고뇌를 생동감 있게 맛볼 수 있을 것이다. 이를 통해 어느 하나 중요하지 않은 역할이 없는 드라마 제작의 속살을 들여다보게 되고, 동시에 우리가 이 드라마 〈라이브〉에 몰입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더욱 명료해진다.

종이책 회원 리뷰 (3건)

구매 라이브 대본집&메이킹북1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 A***u | 2020.05.28
라이브라는 드라마를 굉장히 좋아했어서, 이번에 구매하게 되었다. 다음권들도 차차 구매할 예정! 책이 되게 깔끔하고 가독성있게 만들어져서 좋은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 작품을 다시보면서 대본들 비교해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그리고 드라마 볼 때는 미처 신경쓰지 못했던 캐릭터들의 특성이나 소품 같은 이야기들이 담겨있어서 라이브라는 드라마를 더 깊게 이해할 수 있게 해줬다. 다음 권도 빠른 시일 내에 구매해서 다음 화들도 비교해봐야겠다 ㅋㅋㅋ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접어보기
구매 라이브 대본집 & 메이킹북 1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 YES마니아 : 로얄 돌*이 | 2018.09.08

드라마를 너무 재밌고 감동깊게 보았는데 작가가 노희경 작가더라구요.드라마 보면서 울다가 웃다가 진지하다가 혼자서 여러가지 모습을 하면서 보았어요. 메이킹북도 궁금하고 대본 자체가 너무 보고 싶어서 구매했는데 볼 때마다 노작가님의 감성과 이야기들이 깜짝 놀라게 합니다. 대본집은 지금까지 처음 사보는데 소설이나 에세이와는 또다른 느낌의 즐거움이 있네요. 재밌게 잘 보겠습니다.

1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접어보기
구매 라이브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 c*****e | 2018.07.13

드라마 라이브를 너무 재밌게 봐서 일말의 망설임없이 예약 구매한 라이브 대본집.

 

드라마상에서 삭제된(혹은 편집된) 대사들을 비교해서 보는 재미, 방송을 보면서 놓쳤던 캐릭터들의 감정을 새롭게 발견하는 재미 등등 대본집을 처음 사봐서 그런지 여러모로 읽는 재미가 있었다.    

다만 시놉시스와 메이킹은 좀 아쉬웠다. 

초반 시놉시스나 인물 설정이 아무리 실제 방송된 드라마와 다를 수 있다 해도 달라도 너무 달라서 다른 작품을 보는 것 같았고, 

메이킹은 기억에 남는 대사나 명장면을 언급한 배우들 코멘트와 함께 실린 사진들(사진 퀼리티는 생각보다 좋았다)이 전혀 관련없는 장면이라.. 좀(많이) 아쉬웠다.

 

다소 아쉬운 점도 있었지만 첫 대본집으로 라이브를 구매한 것은 후회없는 선택이었다.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접어보기
  •  종이책 상품상세 페이지에서 더 많은 리뷰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바로가기

한줄평 (0건)

0/5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