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클럽 분야
분야 전체
북클럽 허브

매일 나만의 그림책

세상에 단 하나뿐인 특별한 그림책 만들기

곽영미 | 더디퍼런스 | 2019년 5월 10일 한줄평 총점 0.0 (5건)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5건)
  •  eBook 리뷰 (0건)
  •  한줄평 (0건)
분야
가정 살림 > 육아
파일정보
PDF(DRM)
지원기기
iOS Android PC Mac E-INK

책 소개

세상에 단 하나뿐인 특별한 그림책 만들기!
쓰고, 그리고, 만드는 그림책의 모든 것!

《매일 나만의 그림책》은 나만의 특별한 그림책을 만들고 싶어 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기획하였다. 그림책을 만들기 전 그림책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고, 첫 시작인 주제 정하기부터 글쓰기, 그림 그리기, 수정하기, 표지와 면지, 제목 정하기 등 마지막 출판까지의 전 과정을 순서대로 구성하였다.

그림책 작가이자 공공기관에서 그림책 만들기 강의를 하고 있는 저자는 그림책을 만들고 싶어 하는 사람들은 많은데 비해 이들이 참고할 만한 책이 없다는 점이 안타까웠다. 여러 그림책 이론서를 살펴보았지만, 동화나 일반 문학과 다른 그림책의 특성이 잘 정리된 ‘그림책 만들기’ 책은 많지 않다. 그런 점에서 저자의 그림책과 더불어 아이들에게 인기 있는 국내외 그림책을 예로 들며 친절하고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고자 하였다. 매일 조금씩 이 책을 따라 하다 보면 ‘나의 첫 그림책’을 완성할 수 있다, 또한 그림책을 만들지 않더라도 이 책을 본 후 그림책을 더 잘 이해할 수 있으며, 아이와 이야깃거리가 더욱 풍성해질 것이다.

첫 그림책을 만들었을 때의 기쁨과 성취감은 이루 말할 수 없다. 이런 감정이 생기는 것은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는 과정이 힘들기 때문이다. 하지만 우리는 그 안에서 스스로를 치유하고, 성장시키고, 잃었던 열정과 기쁨을 되찾기도 한다. 이 책이 여러분에게 그런 기쁨과 희망을 주기를 바란다.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목차
프롤로그 나만의 특별한 그림책을 만들어 봐요

Part1 그림책 알고 만들자
1. 그림책이란?
2. 그림책의 글과 그림
3. 그림책의 글과 그림의 관계
4. 그림책의 구성

Part2 시작, 나의 첫 그림책
1.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
2. 아이디어와 정보 찾기
3. 누구를 위한 그림책인가?
4. 어떤 장르의 그림책인가?

Part3 쓰고 또 쓰고
1. 매력적인 주인공 만들기
2. 목소리 주인 찾기
3. 시간적 배경 정하기
4. 공간적 배경 정하기
5. 이야기의 구성
6. 이야기의 시작
7. 이야기의 중간
8. 이야기의 마지막

Part4 그리고 또 그리고
1. 그림책 크기 정하기
2. 종이와 그림 재료
3. 선 스타일 정하기
4. 주조색 정하기
5. 균형, 움직임, 조화와 통일감 표현하기
6. 그림의 크기와 위치 배치하기
7. 매일 그리기
8. 모양틀(프레임)과 프레이밍 구상하기
9. 시퀀스 및 그림 흐름 확인하기

Part5 만들고 또 고치고
1. 스토리보드 만들기
2. 그림 고치기
3. 글 고치기와 다른 사람 의견 듣기

Part6 그림책 마무리하기
1. 표지 정하기
2. 면지 정하기
3. 제목 정하기
4. 가제본 만들기

Part7. 완성! 나의 첫 그림책
1. 디자인하기
2. 편집하기
3. 출판하기

상세 이미지

상세 이미지

저자 소개 (1명)

저 : 곽영미
제주에서 태어나 성균관대학교에서 철학 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지금은 성균관대학교 생활과학연구소 선임연구원으로 일하며, 대학과 도서관에서 강의를 하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 『달려라, 요망지게!』, 『오빠가 미운 날』, 『미륵사의 보배』, 『조선의 왕자는 무얼 공부했을까』, 『코끼리 서커스』, 『자연이 가득한 계절 밥상』, 『옥수수 할아버지』, 『어마어마한 여덟 살의 비밀』, 『스스로 가족』, 『우리말을 지킨 사람들』 등이 있습니다. 제주에서 태어나 성균관대학교에서 철학 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지금은 성균관대학교 생활과학연구소 선임연구원으로 일하며, 대학과 도서관에서 강의를 하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 『달려라, 요망지게!』, 『오빠가 미운 날』, 『미륵사의 보배』, 『조선의 왕자는 무얼 공부했을까』, 『코끼리 서커스』, 『자연이 가득한 계절 밥상』, 『옥수수 할아버지』, 『어마어마한 여덟 살의 비밀』, 『스스로 가족』, 『우리말을 지킨 사람들』 등이 있습니다.

출판사 리뷰

《매일 나만의 그림책》을 읽어야 하는 사람!

★ 아이와 함께 특별한 추억이 담긴 그림책을 만들고 싶어요!
★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책으로 만들어 소장하고 싶어요.
★ 아이에게 그림책을 제대로 읽어 주고 있는지 모르겠어요.
★ 아이가 그림책을 본 후 질문하면 답하기가 어려워요.
★ 그림책을 좋아하는데 더 자세히 알고 싶어요.



《매일 나만의 그림책》읽은 후!
1. 그림책을 더 잘 이해할 수 있어요!
2. 그림책을 읽는 동안 아이와 이야깃거리가 더 풍성해져요!
3. 그림책을 만드는 과정을 A부터 Z까지 자세히 담았어요!
4. 그림책을 만들지 않더라도 그림책 고르는 안목이 높아져요!
5. 여러분도 그림책 작가가 될 수 있어요!

종이책 회원 리뷰 (5건)

그림책을 만들어 보고 싶다면 「매일 나만의 그림책」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 YES마니아 : 로얄 c**a | 2019.06.05

앤서니 브라운, 백희나, 안녕달, 요시타케 신스케 등 동화 작가들의 책을 보면서 동화책을 써보고 싶다는 생각은 많이 했습니다. 포토샵, 일러스트레이터로 조금씩 작업을 하고는 있지만 동화책을 보는 것과 쓰는 것은 천지차이인 것 같더라구요. 주제과 독자 타겟을 정하고, 캐릭터를 만들고,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과정은 재미있지만 아직 경험이 없다보니 막히는 부분도 많고 한 번 막히면 한동안 진도를 나가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와중에 곽영미 작가님의「매일 나만의 그림책」을 접하게 되었습니다.


곽영미 작가님은 성균관대학교 문학·미디어 교육에서 그림책으로 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앞니가 흔들흔들」, 「팥죽 할멈과 팥빙수」 등 그림책도 여러권 펴낸 노하우를 「매일 나만의 그림책」에 담았습니다.


「매일 나만의 그림책」은 총 7개의 파트로 구성되어있습니다.

파트1에서는 그림책이라는 종류의 책에 대해서 설명합니다. 어렴풋이 알고만 있던 내용들이었지만 이 파트를 읽고나니 개념 정리가 깔끔하게 되었습니다.

파트2에서는 주제, 독자층, 장르에 대해서 짚고 넘어갑니다. 그림책을 펴냄으로써 전달하고 싶은 내용과, 누구에게 전달하고 싶은지, 어떤 방식으로 전달할지에 대해서 고민해 볼 수 있었습니다.

파트3은 구체적으로 이야기의 배경과 어떻게 풀어 나가야 하는지에 대한 설명이 있고, 파트4는 그림책에서 빼놓을 수 없는 그림 그리는 방식에 대한 설명이 있었습니다.

파트5는 글과 그림의 초안을 고쳐나가는 방법, 파트6과 파트7은 그림책 마무리와 출판에 관련된 내용이 담겨있습니다.


「매일 나만의 그림책」을 읽으며 인상 깊었던 점은 설명히 굉장히 간결하면서도 중요한 것들을 다 담았다는 것입니다. 구체적인 설명을 장황하게 늘어놓기 보다는 정말 중요한 핵심만 알차게 모아놨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또한 그림책을 출판하는 과정에 이르기까지, 출판에 대한 문외한이면 쉽게 알아보기 어려운 내용까지 담겨있습니다. 이를테면 그림책 크기를 정한다든지, 표지, 면지를 정하는 방법 등 출판을 해보지 않았다면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고 우선순위에서 한참 뒤로 넣어둘법한 내용들을 미리 끄집어 내 체계적으로 관리하도록 도와주는 것 같은 느낌입니다.


그림책을 만들어보고 싶지만 어디서부터 시작할지 모르겠다면 「매일 나만의 그림책」으로 시작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접어보기
그럼, 그림책은 예술이지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 봄*살 | 2019.06.04

어린이 책을 읽기 시작하고 그와 관련된 활동을 하고 결국 직업까지 그쪽으로 가게 되었는데 그동안 한결같이 하는 이야기가 있다. 바로 '가장 좋아하는 분야가 그림책이고, 그림책은 예술이다'라는 얘기다. 틈만 나면 그림책을 들여다 보며 혼자 웃고 감탄하곤 한다. 그림책은 보면 볼수록 다양한 이야기가 들어있고 혼자 보는 것보다 함께 보면 더 많은 이야기를 읽을 수 있는 책이기도 하다. 이런 생각을 하고 있는데 이 책의 저자도 첫 부분에 이런 이야기를 하고 있으니 얼마나 반갑던지.

 

이 책은 전문적인 그림책 작가가 되기 위한 책이 아니다. 자기만의 이야기를 자기만의 언어를 사용해서 그림책으로 만들어보고 싶어하는, 그림책을 좋아하거나 혹은 자녀에게 그림책을 보여주고 싶은 사람들을 위한 책이라고 할 수 있다. 비록 책이 두껍지 않지만 이 안에는 수많은 이야기가 들어있다. 그동안 읽었던 이론서 내용이 다 들어있다. 다만 굉장히 함축적으로. 그렇기 때문에 이 책이 첫 이론서라면 조심해야 한다. 저자가 쉽게 썼다고 생각한다면 이 또한 잘못 생각한 것이다. 이론과 실전을 겸비한 작가의 내공이 느껴진다.

 

책을 읽으며 그동안 수없이 봐왔던 그림책들이 떠올랐다. 저자의 의견에 전적으로 동감하기도 했고 간혹 고개를 갸우뚱하기도 했다. 책을 읽으며 체크했던 부분을 상기하면 다음과 같다.

 

1. 그림책의 그림(18쪽)

그림책은 보통 펼쳐서 볼 수 있도록 구성하기 때문에 책의 접히는 면을 감안해야 한다. 간혹 중요한 그림이 가운데 있어서 완전히 보여지지 않는 경우가 있다. 전문가들이 왜 이런 실수를 할까 싶기도 하지만 간혹 그런 경우가 있다. 그럴 때는 책을 쫙 펼쳐서 보고 싶을 정도다.

 

2. 픽션 그림책(40쪽)

이 부분은 약간 동의하기 어려운 이야기다. 그림책을 사실 그림책과 정보 그림책으로 나누는 것에는 동의하지만 이야기 그림책(픽션 그림책)을 설명하면서 동물이 사람처럼 등장하는 것을 모두 판타지 그림책으로 분류하는데는 이견이 있을 수 있다. 사실주의 그림책에도 판타지 요소가 들어간다는 설명이 있긴 하지만 말이다. 동물이 사람처럼 나오는 것을 모두 판타지로 본다면 판타지의 범위가 상당히 넓어지기 때문이다. 단지 동물이 등장할 뿐 이야기는 사람의 생활을 그대로 따른다면 어떻게 할 것인가. 특히 요즘에는 워낙 다양하고 독특한 아이디어 덕분에 판타지와 사실의 경계가 점점 더 모호해지고 있는 실정이다. 판타지의 구분이 명확하든 그렇지 않든 새로운 방식의 그림책을 만나면 행복하다.

 

3. 그림의 시점(56쪽)

그림에도 시점이 존재한다는 말을 <영이의 비닐 우산>을 읽으며 느꼈다. 분명 전지적 작가 시점이었는데 어느 순간 영이의 시전으로 바라보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을 때의 그 전율이란. 저자의 말대로 시점을 적절히 바꾸면 이처럼 독자에게 독특한 경험을 줄 수 있지만 너무 자주 바꾸면 산만할 것이라는 데 절로 고개가 끄덕여진다.

 

4. 이야기의 결말(82쪽)

어찌됐든 그림책은 어린이를 1차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반드시 해피엔딩일 필요는 없지만 희망이 담기면 좋'다. 열린 결말을 선호하지만 어린이 책은 희망적이어야 한다는 사실을, 현장에서 어린이를 만나며 깨달았다. 또한 직접 교훈을 드러낼 필요는 없지만 올바른 가치관을 심어줄 수 있어야 한다.

 

이 밖에도 평소에 그림책을 읽으며 생각했던 것들을 이야기하고 있어 반가웠다. 예시로 나온 그림책을 떠올리며 읽다 보니 전에 읽었던 이론서도 떠올랐다. 오랜만에 그림책 관련 책을 읽어 즐거웠다.

 

 리뷰어클럽 서평단 자격으로 작성한 리뷰입니다.

 

2명이 이 리뷰를 추천합니다. 접어보기
나만의 그림책 만들기 바이블이 될 것 같아요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 c*****7 | 2019.06.02
초등학생 딸아이가 만드는 그림책을 만들어주고 싶던 차에
책을 알게 되어 읽어보았습니다. 아이와 어떻게 그림책을 만들지 이젠 좀 알 것 같습니다. 이제까지 이렇게 자세하게 알려주는 책은 없었던 것 같아요. 그림책의 이론부터 시작하여 스토리 잡는 방법, 디자인, 인쇄하는 방법까지!!

일인출판까지 가능할 것 같아요^^

나만의 그림책을 만들고 싶은 분들은 이 책 꼭 보세요. 강추합니다^^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접어보기
  •  종이책 상품상세 페이지에서 더 많은 리뷰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바로가기

한줄평 (0건)

0/5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