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클럽 분야
분야 전체
북클럽 허브

김팔봉 초한지 2

원저 견위 / 평역 김팔봉 | 문예춘추사 | 2019년 12월 10일 한줄평 총점 9.2 (11건)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0건)
  •  eBook 리뷰 (3건)
  •  한줄평 (8건)
분야
소설 > 역사소설
파일정보
EPUB(DRM) 1.48MB
지원기기
iOS Android PC Mac E-INK

이 도서의 시리즈

나의 북클럽에 모두 추가

책 소개

공전의 베스트셀러 <통일천하>의 원작
<김팔봉 초한지> 36년 만의 재출간!
무조건 재미있다.

책 소개

팔봉 김기진 선생이 ‘통일천하(統一天下)’라는 제목으로 <동아일보>에 『초한지(楚漢誌)』를 연재하기 시작한 것은 한국전쟁 휴전 후 얼마 지나지 않은 1954년 3월이다. 이 작품은 다음 해 10월까지 총 562회를 연재하는 동안 독자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받았다. 팔봉 선생은 ‘통일천하’ 연재가 성공리에 끝나자 곧바로 같은 제목의 단행본을 간행했다가 1984년에 어문각에서 이전의 ‘통일천하’를 다시 단행본으로 펴내며 제명을 『초한지』로 변경했다. 그러면서도 ‘통일천하’라는 옛 제목을 왼편에 그대로 살려둔 것은 아마도 옛 제목인 ‘통일천하’가 지닌 대중적 친숙함과 성공에 대한 기억 때문이었을 것이다. 국내 독자들에게 친숙한 <초한지>라는 이름이 처음 알려지게 된 계기이기도 하다. 이와 같은 역사와 사연을 가지고 있는 『초한지』, 그중에서도 거의 창작에 가까운 번역의 형태를 취함으로써 우리나라 사람들의 구미에 맞게 변형된, 어떤 번역보다도 역자의 노고가 깊게 서려 있는 팔봉 선생의 『초한지』가 36년 만에 참신한 모습으로 다시 출간되었다.
책 속으로

2권

범증은 항우를 따라 방에 들어오면서도 오늘밤에 패공을 없애버리려고 하던 자기의 계책이 틀려버린 것 때문에 심기가 무척 불편했다. 패공을 그냥 두었다가는 천하는 패공의 것이 되고 만다. 그러므로 한시바삐 없애버려야만 한다. 그런 것을 항우가 항백의 말을 듣고 패공에게 죄가 없다는 말을 믿으니 이것이 답답한 노릇이었다. 그래서 범증은 항우가 자리에 앉자마자 그 곁으로 가서 차근차근 말을 했다.
“내 말을 들으십시오. 패공을 그대로 두었다가는 후일에 큰 화근덩어리가 될 것입니다. 그러니 지금 죽여 없애야 합니다….”
“글쎄 우리 숙부의 말씀이 일리가 있지 않습니까? 내가 패공을 야심 삼경에 엄습해 죽인다면 세상 사람들이 나를 겁쟁이라고 할 것 같기에 그만두라는 것입니다.”
-홍문의 연회 중에서

항우가 논공행상을 기록시킨 것은 대략 다음과 같았다.
패공은 한왕이 되어 촉 땅의 사십일 현(縣)을 통치하고, 장한은 옹왕(雍王)이 되어 상진(上泰)의 삼십팔 현, 사마흔은 새왕(塞王)이 되어 하진(下泰)의 십일 현, 동예는 곽왕(?王)이 되어 중진(中泰)의 삼십 현, 신양을 하남왕(河南王), 사마앙을 은왕(殷王), 영포를 구강왕(九江王), 공오(傲共)를 임강왕(臨江王), 오예(吳芮)를 형산왕(衡山王), 전안(田安)을 제북왕(濟北王), 위표를 서위왕(西魏王), 장이를 상산왕(常山王), 장도(藏茶)를 연왕(燕王), 조헐(趙歇)을 조왕(趙王), 전횡(田橫)을 상제왕(上齊王), 전욱(田郁)을 중제왕(中齊王), 정창(鄭昌)을 한왕(韓王), 진승을 양왕(染王), 전영(田榮)을 전제왕(前齊王), 전경(田慶)을 전조왕(前趙王), 전여를 함안군(咸安君), 항장을 교동왕(交東王), 항정을 춘승군(春勝君), 항원을 안승군(安勝君), 범증을 승상으로 하고 존칭을 아부(亞父)라 했으며, 항백을 상서령(尙書令), 종리매를 우사마, 계포를 좌사마, 옹치를 우장군, 정공을 좌장군, 용저를 대사마, 진평을 도위(都尉), 한생(韓生)을 좌간의(左諫議), 무섭(武涉)을 우간의(右諫議), 환초를 대장군, 우영(干英)을 인전장군(引戰將軍), 우자기를 대장군, 한신을 집극랑으로 각각 발령했다.
천하 제후로부터 서초패왕 항우에 딸리는 미관말직에 이르기까지 논공행상이 끝난 뒤에 큰 잔치가 베풀어졌다. -바뀌는 세상 중에서

목차

목차
2권 - 영웅호걸
엇나가는 사람
홍문(鴻門)의 연회
바뀌는 세상
앞날을 위해
한신
파초 대원수
동정북진(東征北進)
설득 공작
2권 주요인물

출판사 리뷰

출판사 리뷰
역사상 가장 치열한 인간사의 승부
대사, 인물묘사 등 모든 게 재미있고 박진감 넘친다.

역발산기개세(力拔山氣蓋世)의 천하장사 초나라의 항우와 권토중래를 꿈꾸는 한나라의 대부 유방과의 숨 막히는 싸움은 중국 역사의 절정 대부분이며 춘추전국시대를 지나와 삼국의 개벽을 예고하는 대파랑 이다. 한 페이지, 한 페이지마다 신의와 배신이 춤을 추고 힘과 지략이 대결하는 초한지는 말 그대로 지구 위에서 벌어진 가장 뜨거운 사건의 기록이며, 인간사 가운데 가장 치열했던 승부의 순간을 기록한 불멸의 대작이라고 할 수 있다. 초한지를 읽지 않고는 춘추전국시대의 열국사를 논할 수 없고 삼국의 쟁패를 이해할 수 없을 만큼 중국 고전소설 중의 걸작이다.
이런『초한지』의 선택 기준은 무엇이 되어야 할까? 많은 기준이 있고 독자마다 생각의 차이는 있을 테지만 ‘재미’가 중요한 기준 중 하나임은 분명하다. 그런 면에서 김팔봉『초한지』는 여타의『초한지』들을 압도한다.
김팔봉 『초한지』역사상 국내 독자들이 가장 많이 선택한 『초한지』이다. 또한 이후 우리나라에서 간행된 여타『초한지』에도 많은 영향을 끼쳤다. 우선 <초한지>라는 제목을 제일 처음 사용한 것부터가 김팔봉 <초한지>이다. 이처럼 『초한지』하면 ‘김팔봉본’이라는 말까지 생겼을 정도이니 그 책의 재미는 더 이상 설명하지 않아도 될 것이다.
수많은 판본이 독자의 손길을 기다리는 지금의 『초한지』작품들은 마치 초한 시대의 군웅할거와도 같다. 그러나 더 이상 선택을 망설일 필요는 없을 듯하다. 압도적인 재미, 그것이 김팔봉 『초한지』이기 때문이다.
36년 만에 재출간을 하게 된 김팔봉『초한지』의 편집은 가능한 한 원본에 맞게 했으나 최신 표준어 맞춤법에 맞게 고쳤고, 지명이나 인명은 일부 수정하여 독자들이 읽기 편하게 했다. 또한, 한자표기는 원본을 따랐으나 동일 인물이나 지명의 상반된 표기가 있는 경우에는 올바른 한자를 찾아 표기했고 책에 들어가는 시기별 제후국과 세력별 지도 등은 내용에 맞게 새로 제작하였다.

eBook 회원 리뷰 (3건)

구매 김팔봉 초한지2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 YES마니아 : 로얄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연****화 | 2021.03.17

삼국지 라는 소설에 보면 촉한의 재상인

제갈량의 북벌 이야기에 잔도 이야기가 

등장합니다.잔도는 촉은 험준산 산맥에서

중원으로 이동하기 위해 필요한 절벽에 자리잡은

다리 입니다.지금도 그렇지만 옛날에는 잔도를

지나지 않으면 촉으로 들어가는 것도 나오는것도

쉽지 않았습니다.촉땅은 유방이 최초로 힘을 기른

곳 입니다.그렇지만 유방의 군사 였던 장량이

잔도를 불태웠기 때문에 유방은 고민하고 항우

는 기뻐했는데 유방이 한신을 얻고 나서 한신은

번쾌에게 잔도를 수리하게 하고 자신은 군사를

기동하여 잔도가 아닌 촉한의 좁은 산길을 통해 책에서

나오게 되고 이때 부터 한신은 자신의 지용으로

뛰어난 능력을 뽐내게 됩니다.항우와 그의 휘하

무장들은 잔도가 없으면 유방이 촉땅에서만 

만 만족할거 라고 생각했었는데 이제 생각을

달리 해야 하는것입니다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접어보기
구매 김팔봉 초한지 2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 YES마니아 : 로얄 비*스 | 2021.03.15

초한쟁패기 에서 항우는 유방에 비해서

전쟁도 잘하고 개인 능력이 유방보다 뛰어나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유방을 별볼일없는 졸장이라고

생각했지만 항우의 군사인 범증 선생은 유방이라는

인물을 죽여야만 항우가  천하를 얻을수 있을것이라고

생각합니다.그래서 홍문의 연회에서 유방을 

죽이려 하였지만 다른 신하들의 도움으로 유방은

홍문의 연회에서 살아날수 있었습니다.그리고

유방은 자신의 세력을 온전히 하기 위해 노력합니다.

초한쟁패기의 이야기를 만화로 보고 싶으신 분들은

고우영 선생의 초한지가 가장 재미있는 작품 입니다.

김팔봉 초한지도 재미있지만 정비석이 집필한

초한지 역시 재미면에서 뛰어납니다.

이 초한쟁패기에서 등장하는 유방이 후에

건국하는 국가가 바로 한나라 입니다.

한나라 이후가 조조.유비.손권의 

삼국시대 입니다.위.촉.오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접어보기
구매 김팔봉 초한지 2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3점 | a*****d | 2020.04.18

개인적으로 초한지는 삼국지보다 별로 재미를 느끼지 못하고 있어요.

일단 나오는 인물들이 삼국지보다는 매력을 느끼고 있지 못하고 있어서인것 같습니다.

그래서 자꾸만 진도가 늦게 나가네요.

그래도 일단 구매를 한 책이니 계속 읽어봅니다.

먼저 2권의 시작은 항우가 유방을 죽이고자 하나,

항우의 삼촌 항백이 장량과 친분이 있어 유방과 만나게 해주고

항백은 유방과의 만남을 가진 뒤 항우에게 가서 패공은 너에게 맞서 싸우려던 것이 아니다, 그들은 싸울 의지가 없어 보인다라면서 유방을 두둔해주자 항우는 유방을 죽일 생각을 거두게 됩니다.

항백은 유방의 목숨을 위기에서 구해낸 일등공신이었네요.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접어보기
  •  eBook 상품상세 페이지에서 더 많은 리뷰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바로가기

한줄평 (8건)

0/5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