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클럽 분야
분야 전체
북클럽 허브

징비록(懲毖錄)

역사를 경계하여 미래를 대비하라

류성룡 저/오세진,신재훈,박희정 | 홍익출판미디어그룹 | 2021년 2월 10일 한줄평 총점 0.0 (1건)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1건)
  •  eBook 리뷰 (0건)
  •  한줄평 (0건)
분야
역사 > 한국사
파일정보
EPUB(DRM) 30.98MB
지원기기
iOS Android PC Mac E-INK

이 상품의 태그

책 소개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우리 자신을 돌아보게 하는 ‘임진왜란 통한의 기록’


『징비록(懲毖錄)』은 류성룡(柳成龍)이 집필한 임진왜란 전란사로, 역사적 참극을 통해 오늘을 사는 우리를 돌아보게 하는 통한의 기록이다. 류성룡은 7년여에 걸친 전란 동안 조선의 백성들이 겪어야 했던 참혹한 상황을 기록하고 일본의 만행을 성토하면서, 그러한 비극을 피할 수 없었던 조선의 문제점을 낱낱이 파헤친다. ‘징비(懲毖)’는 『시경(詩經)』에서 따온 말로 ‘지난 일을 경계하여 후환을 대비한다’는 뜻이다.

류성룡은 이 책을 통해 참혹했던 전쟁의 경위를 기록하는 데 그치지 않고 조선과 일본, 명나라 사이의 밀고 당기는 외교전, 전란으로 인한 백성의 피폐한 생활상, 전쟁에 나섰던 숱한 인물들의 처절한 활약상을 생생히 전한다. 여기다 민족적 재앙에 대비하지 못한 무능한 왕조와 전쟁 중에도 당파싸움을 멈추지 않은 벼슬아치들 등 당시 정치사회 상황까지 고발한다.

목차

머리말
들어가는 글
징비록 서 / 권1 / 권2 / 권3 / 권4 / 녹후잡기 / 부록
이미지 출처
참고도서
찾아보기

징비록 깊이 읽기 차례
1. 일본의 호전적인 속성을 꿰뚫어 본 신숙주의 《해동제국기》
2. 임진왜란의 전초 기지 나고야 성
3. 류큐 국과 동아시아
4. 진관 제도와 제승방략의 차이 : 지역 방어와 대인 방어
5. 조선의 포로 송환 정책과 범릉적 사건
6. 선조의 의주 몽진과 정권의 교체
7. 명나라 군대의 다국적군 성격
8. 이순신과 원균의 만남과 갈등
9. 신화의 탄생 학익진 전법 : 옥포 해전부터 한산도 대첩까지
10. 영천성 수복과 의병 연합군의 활약
11. 이여송의 평양성 탈환과 명나라 원군의 이중적인 면모
12.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강화 조건과 협상 결렬의 전말
13. 칠천량 해전의 참패와 정유재란의 발발
14. 최후의 전투 노량 해전과 이순신의 죽음
15. 괴상한 징조인가, 정책적 무지인가?
16. 선릉과 정릉 도굴 사건과 중종의 시신 처리 문제
17. 선조의 재조지은 강조와 의병장들에 대한 차가운 시선

상세 이미지

상세 이미지

저자 소개 (4명)

저 : 류성룡 (柳成龍,유성룡)
임진왜란 당시 군사와 외교에서 핵심 업무를 맡았던 문신이다. 1542년 경상도 의성에서 황해도 관찰사 유중영의 아들로 태어나 16세에 향시에 급제했다. 청년기에는 퇴계 이황의 문하에서 공부했고 스물다섯에 문과에 급제한 뒤 중요한 관직을 두루 거쳤다. 임진왜란이 일어났을 때에는 좌의정과 병조판서를 겸하고 있었으며 다시 도체찰사에 임명되어 군사와 국방 외교에서 막중한 임무를 맡았다. 임금의 피난, 명나라 구원병 교섭, 평양과 서울 탈환, 권율과 이순신의 발탁, 군사력을 강화 하는 일 들에서 큰 공을 세워 전쟁 중에 다시 영의정에 오르지만, 정유재란 이후 반대파의 탄핵을 받아 관직에서... 임진왜란 당시 군사와 외교에서 핵심 업무를 맡았던 문신이다. 1542년 경상도 의성에서 황해도 관찰사 유중영의 아들로 태어나 16세에 향시에 급제했다. 청년기에는 퇴계 이황의 문하에서 공부했고 스물다섯에 문과에 급제한 뒤 중요한 관직을 두루 거쳤다. 임진왜란이 일어났을 때에는 좌의정과 병조판서를 겸하고 있었으며 다시 도체찰사에 임명되어 군사와 국방 외교에서 막중한 임무를 맡았다. 임금의 피난, 명나라 구원병 교섭, 평양과 서울 탈환, 권율과 이순신의 발탁, 군사력을 강화 하는 일 들에서 큰 공을 세워 전쟁 중에 다시 영의정에 오르지만, 정유재란 이후 반대파의 탄핵을 받아 관직에서 쫓겨난다. 그 뒤에는 오로지 글쓰기에만 몰두했다. 1607년 66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으며, 호는 서애西厓이고 시호는 문충文忠이다.

저서로 『징비록懲毖錄』 『서애집西厓集』 『난후잡록亂後雜錄』 『신종록愼終錄』 『영모록永慕錄』 『관화록觀化錄』 『운암잡기雲巖雜記』 등이 있다.
역 : 오세진 (吳世眞)
연세대학교 철학과와 동 대학원 석사를 졸업했다. 다산학사전팀 보조연구원으로 일했으며 한국고등교육재단 한학 연수 과정을 수료했다. 조선과 중국의 역사와 사상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가지고 관련 서적을 집필하거나 번역하고 있으며, 강의도 겸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흔들리는 나를 위한 1일 1철학』, 『다산은 아들을 이렇게 가르쳤다』, 『인간답게 산다는 것』, 『징비록』(공역), 『율곡의 상소』 등이 있으며 논문으로 [대학연의에서 수양론과 경세론의 관계 연구]가 있다. 연세대학교 철학과와 동 대학원 석사를 졸업했다. 다산학사전팀 보조연구원으로 일했으며 한국고등교육재단 한학 연수 과정을 수료했다. 조선과 중국의 역사와 사상에 대해 깊은 관심을 가지고 관련 서적을 집필하거나 번역하고 있으며, 강의도 겸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흔들리는 나를 위한 1일 1철학』, 『다산은 아들을 이렇게 가르쳤다』, 『인간답게 산다는 것』, 『징비록』(공역), 『율곡의 상소』 등이 있으며 논문으로 [대학연의에서 수양론과 경세론의 관계 연구]가 있다.
역 : 신재훈
건국대학교 강사 역임, 조선시대사 전공. 「조선 전기 천릉의 과정과 정치적 성격」(2011), 「조선 후기 음택풍수의 유행과 정약용의 풍수 인식」(2015) 등의 논저가 있다. 건국대학교 강사 역임, 조선시대사 전공. 「조선 전기 천릉의 과정과 정치적 성격」(2011), 「조선 후기 음택풍수의 유행과 정약용의 풍수 인식」(2015) 등의 논저가 있다.
역 : 박희정
성신여자대학교 한문교육과 졸업. 성균관대학교 한문고전번역 협동과정 석박사 통합 과정 수료. 한국고전번역원 고전번역교육원 연수 과정 졸업. 한국고등교육재단 한학 연수 과정 수료. 성신여자대학교 한문교육과 졸업. 성균관대학교 한문고전번역 협동과정 석박사 통합 과정 수료. 한국고전번역원 고전번역교육원 연수 과정 졸업. 한국고등교육재단 한학 연수 과정 수료.

출판사 리뷰

조선시대 최고의 기록문학 『징비록』
다채로운 시각으로 풀어쓰고 편집하여 읽는 맛을 더하다!


이 책은 단순히 『징비록』의 원문을 한글로 옮기는 작업에 그치지 않았다. 철학, 역사학, 한문학, 일본학을 전공한 30~40대 소장학자들이 참여하여 젊은 언어로 풀어쓰고 편집하였다. 그리고 참고문헌과 사진자료, 지도, 도표 등을 망라함으로써 당시 상황을 더욱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게 한다.

여기에 더해, 사건의 맥락을 알게 하고 풍부한 독서를 도와주는 ‘징비록 깊이 읽기’, 류성룡의 일생과 임진왜란·정유재란의 전개와 흐름을 한눈에 짚어볼 수 있게 하는 연표, 인물의 등장과 스러짐, 인물 간의 관계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인물관계도, 마무리를 다시 한 번 훑어보게 하는 전투 일지 등 추가 항목들은 독자들에게 역사를 읽는 참맛을 선물한다.

종이책 회원 리뷰 (1건)

구매 포토리뷰 통한의 역사 잊으면 반복된다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 YES마니아 : 로얄 S*P | 2021.07.30

조선 건국 정확히 200년 후, 1592년 조선 역사의 한 획을 그은 7년 전쟁 '임진왜란'

홍익출판의 '징비록'에서 역자의 해설에도 나와있지만 임진왜란은 두나라간의 한일전쟁이 아닌 동아시아 중심국의 판도를 흔든 전쟁이었다.

저자 류성룡(유성룡)은 임진왜란 당시 동인의 재상으로 왕의 몽진과 병권을 지휘하였으며, 눈으로 보고 느낀 참혹한 전쟁상과 흐름을 저술하였다.

 

이순신의 난중일기처럼 각 전투 경과를 담담하게 서술되어지지만, 참혹함과 안타까움이 상당히 묻어나는 대목들도 많이 나온다.

공을 세운 의병장을 역모로 몰아 죽이는가 하면, 신분에 따른 차별된 공치사, 자신의 무능으로 수많은 부하들을 사지에 몰아놓고 남에게 뒤짚어 씌우는 행동, 일벌백계랍시고 애초 조선군 자체의 근본적 문제인데 중간급, 하급 군인들을 희생양삼아 처벌하는 것은 군복무한 나로서도 쉽사리 이해되지 않았다.

주목할만한 것은 수많은 인물들이 언급되는데 징비록을 통해 알게 된 새로운 인물들도 꽤 많았다. 예를들면 조선군 지휘관 이각이라든지.

지금도 혹여나 전쟁이 나면(당연히 나면 안되겠지만) 임진왜란 당시와 하등 다를 바가 없다고 생각된다. 전략상의 오류(제승방략 체제)와 방심한 경계태세, 지휘관의 무능, 지휘 체계의 혼란과 지연, 힘을 합쳐 적과 싸워도 모자랄 판에 틈만 나면 행하는 모함, 그리고 내란...

위정자의 입장에서 앞으로는 이러한 일이 일어나서는 안되고, 후손들에게도 경계하라는 의미에서 통찰의 역사로 기록한 '징비록'

여전히 분단국가이자 지정학적 위치로 주변국에게 호시탐탐 견제되는 세계 속의 크지도 작지도 않은 나라 대한민국과 그 나라에 사는 대한민국 국민들.

거창하게 말해서 징비록을 읽고 느끼는 바가 있었으면 좋겠다.

역자들의 번역과 해설 형식의 부록 이야기도 다루고 있어서 읽기가 상당히 쉬우니 임진왜란과 그리고 징비록이 어떤 내용인지 알고 싶은 분들은 일독을 권한다.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접어보기
  •  종이책 상품상세 페이지에서 더 많은 리뷰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바로가기

한줄평 (0건)

0/5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