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 마음이 가벼워지는 에세이

이젠 겨울 옷은 세탁소에 맡기고, 무거웠던 몸과 마음을 탈탈 털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