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의 모양은 삼각형

행복의 모양은 삼각형

양주연 저 | 동녘 | 2021년 7월 30일

EPUB(DRM) | 50.79MB


책 소개

세상에서 가장 ‘뾰’족하고 ‘확’실한 ‘행’복, 등산!
삶에 서툰 어른이들을 위한 인생 초보 코스 이야기!
등산극혐주의자에서 등산애호가가 된 30대 직장인의 본격 ‘산으로 가는’ 이야기다. 한때 꼰대들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등산은 밀레니얼 세대에게 힙하고 트렌디한 운동이 되었다. 빌딩 숲에서, 짜증나게 하는 사람들 틈에서 벗어나 조용히 혼자만의 시간을 갖고 싶을 때 밀레니얼 세대는 산으로 떠난다.
저자에게 산은 애증이었다. 어린 시절부터 아빠의 손에 이끌려 억지로 올랐던 산이 남긴 건 울룩불룩 솟은 종아리 알뿐이었으니! 스물일곱, 산에 무지했던 ‘등린이’의 첫 등반은 ‘악’ 소리 날 정도로 고생스러웠다. 하지만 누군가의 도움 없이 스스로의 힘으로 정상까지 올랐다는 짜릿한 성취감은 근육통을 앓으면서도 계속 산을 찾게 했다. 여유는 체력에서 나온다고 하던가. 곧잘 기분이 태도가 되어 주변을 곤란하게 하고, 스스로를 사랑하는 법을 몰라 타인의 애정을 갈구하곤 하던 저자는 부지런히 걷고 쉼 없이 오르면서 이전보다 훨씬 튼튼한 허벅지, 그에 비례해 단단한 마음의 근육을 얻게 되었다.
올해로 서른, 3년차 산악인이 된 저자에게 산은 짐을 나눠지고, 길을 안내해주는 셰르파처럼, 연약하고 서투르기만 한 일상을 도와주는 든든한 존재가 되었다. 세상에서 가장 웃기게 등산 썰을 푸는 할머니를 꿈꾸는 저자의 이야기는 그래서 단순한 등산 예찬론이 아니라 서툰 삶을 잘 살아보겠다는, 어른이들에게 보내는 청량한 응원이다. 이 책을 읽고 산을 오르고 싶어 발바닥이 근질근질한 이들을 위해 등산에 필요한 장비, 풍경 맛집 등산 코스 등 실용적인 꿀팁들도 담았다.

목차

프롤로그

1. 등산
산이 예뻐 보이기 시작했다
등린이를 잘 부탁합니다
작은 성취 이론
‘악’ 소리 나서 설악산이라면서요?
첫 번째 쉼터: 초보자를 위한 기본 장비

2. 정상
햄버거 작전 훈련법
‘틈새 행복’을 찾아서
회사에서 울어본 적 있나요?
비키니 입고 등산하면 왜 안 돼?
두 번째 쉼터: 풍경 맛집 등산 코스 BEST 5

3. 하산
나 혼자 산 간다
서툰 서른
도망치는 건 부끄럽지만 도움이 된다
자기만의 식탁
좋아하는 일 하면서 살면 어때요?
우아하고 유쾌한 할머니가 되고 싶어
세 번째 쉼터: 우리가 등산을 사랑하는 이유

에필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