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의 내가 하겠지

내일의 내가 하겠지

무기력한 직장인을 위한 심리 보고서

차희연 저 | 팜파스 | 2018년 10월 25일

EPUB(DRM) | 28.55MB


책 소개

오늘 할 일을 내일로 미루고, 내일 할 일도 모레로 미룰 것이라는 사실을 알면서, 미루는 사람의 심리는 도대체 무엇일까? ‘귀찮아서요.’ 이런 성의 없는 대답이 있나 싶다가도 너무 잘 알 것 같은 마음에 반박하지 못한다. 듣는 이를 묘하게 납득시키는 ‘귀찮다’는 말 속에는 다양한 심리가 숨어있다. 일을 실패할지 모른다는 불안, 대충하는 것처럼 보여주다가 성공했을 때 만끽할 선망의 시선, 선택할 것이 많아 선택하지 못하는 상태, 하루 이틀 쉬어서는 도저히 회복불가능한 몸 상태 등 자신도 몰라서, 혹은 알지만 구구절절 설명할 수 없는 마음을 우리는 ‘귀찮다’고 표현한다. 이 책은 ‘귀찮다’는 말에 숨겨진 우리의 마음을 살펴보고, 귀차니즘, 무기력을 극복할 수 있는 가이드를 제시한다. 귀찮음을 느끼는 사람이 바로 나 자신이니만큼 극복의 출발점도 결국 나 자신이다. 끊임없이 지켜보고 돌봐야 하는 이런 나라도 사랑할 수 있다면, 자신에게 꼭 맞는 행복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프롤로그

Part 1. 회사만 가면 나는 왜
왜 일하기 귀찮을까?
일은 많은데, 왜 아무 생각이 나지 않을까?
저 사람, 일부러 그러는 걸까?
살다 보면 그럴 수 있는 거 아닌가?
왜 상사에게 보고하기 귀찮을까?
‘맛있는 것 먹자’는 데도… 왜 회식은 귀찮을까?
‘할까, 말까’ 왜 자꾸 고민할까?

Part 2. 귀찮다고 말하지만, 사실 당신은
너무 많은 스트레스를 받았다
변화한 뇌 때문에 ‘숲을 보지 못한다’
번아웃 조장하는 사회에 살고 있다
선택할 것이 너무 많아서 결정하지 못한다
지금 이 상태가 좋다
바닥을 쳤는데 올라오지 못했다

Part 3. 귀차니즘을 이기는 지속가능한 삶을 위한 기술
우선은 무조건 휴식
나 자신을 알자
나를 움직이게 하는 동기를 찾아라
동기를 부여하는 환경을 조성해라
무엇이 나를 행복하게 만드는가

참고 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