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넬백을 버린 날, 새로운 삶이 시작됐다

샤넬백을 버린 날, 새로운 삶이 시작됐다

최유리 저 | 흐름출판 | 2019년 9월 19일

EPUB(DRM) | 20.05MB


책 소개

명문대, 브랜드아파트, 박사학위, 번듯한 직업…
껍데기 없이 있는 그대로의 나를 사랑할 수 있는가?
“샤넬백은 값비싼 솜사탕에 불과했다”
공허한 마음을 채우기 위해 쇼핑 중독이었던 지난 날, 서울대 루저라는 따가운 시선을 받았던 일, 교무실의 드레스 코드를 맞추지 못했던 경험을 꺼내놓으며 과거 자기 고백으로 시작하는 이 책은 ‘타인의 시선을 벗고 나를 입어라’는 메시지를 던진다.
‘비싼 물건을 가진 삶이 멋있는 삶이다’라는 등식은 저자의 삶을 지배하는 규칙이었다. 모범생을 생존 전략이라 여기며 한국 사회가 찍어준 정답에 맞춰 걸어온 삶. 학교를 졸업하고 고등학교 기간제 교사로 일하던 저자는 박사학위를 받기 위한 마지막 논문의 관문을 앞두고 우울증을 앓았다. 정체성 혼란, 낮은 자존감으로 주저앉았다. 자살 충동이 왔을 때 살기 위해 글을 쓰기 시작했다. 비로소 저자는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인정하게 되었다. 옷을 좋아하는 사람. 다른 사람의 정체성 입기를 돕는 사람. 패션 힐러. 저자 최유리가 찾은 자기 자신이다.
껍데기 없이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인정하자, 용기가 생겼다. 박사 가운을 벗어버리고, 어깨 위에 샤넬백도 내려놓았다. 논문을 엎고 사람들의 스타일링을 도와주기로 했다. 명문대, 박사학위, 브랜드 아파트, 번듯한 직업… 저자는 “진정한 행복은 사회가 정해놓은 암묵적 약속에 순응하지 않는 것에 있었다.”라고 말한다. “나를 찾는 과정에서 불필요한 죄책감에 함몰되지 말고, 부디 자기 자신을 믿으라”고 용기를 전한다.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Prologue 샤넬백 앞에서 작아지지 말기를

chapter 1 패션의 완성은 자존감이다
누구나 한 번은 공주가 되어야 한다
패션의 완성은 얼굴이 아니었다
임용되지 않아서 다행이다
서울대 점퍼 후배님들, 부디!

chapter 2 트렌드 말고 나를 입기로 했다
데이트 룩의 정답, 따를 필요가 있을까?
놈코어는 단지 패션 트렌드가 아니다
나를 위한 헤어스타일, 평가는 필요 없다

chapter 3 진정한 아름다움은 삶에서 나온다
진짜 왕자를 알아보는 법
난 그냥 사랑 초보였다
우리가 꿈꾸는 롤모델은 슬로우 러너일지도 모른다
진짜 부러운 여행에는 지름샷이 없었다

chapter 4 행복은 진정한 소통에서 나온다
내가 받고 싶은 선물은 나를 알아봐주는 마음
고가의 ‘스드메’는 최고의 순간을 남기지 못했다
우리 우정에 명품백은 필요하지 않다
그렇게 나를 만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