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하는 습관

예술하는 습관

위대한 창조의 순간을 만든 구체적 하루의 기록

메이슨 커리 저/이미정 역 | 걷는나무 | 2020년 1월 13일

EPUB(DRM) | 43.27MB


책 소개

모두 똑같은 24시간을 사는데, 왜 어떤 사람들은 더 많은 것을 이루는 것일까? 『예술하는 습관』의 저자 메이슨 커리는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위대한 성취를 이룬 예술가들의 보통의 하루에서 찾고자 했다. 충동적이고 즉흥적인 영감으로 일할 것 같은 예술가 대부분은 지독하리만치 규칙적이고 성실했으며 그 누구보다 더 엄격하게 습관을 유지했다.
책은 버지니아 울프에서 프리다 칼로까지, 지난 400년간 이름을 알린 여성 예술가 131명의 일상적인 루틴과 작업 습관들을 소개한다. 몇 시에 일어나서 몇 시에 잠에 드는지, 하루에 몇 시간 동안 책상에 앉아 있는지, 산책과 목욕, 이웃과의 티타임이 창의적 활동에 어떤 활력을 주는지 등 사소할지 모르지만 더없이 결정적인 습관들이다. 영업기밀과도 같은 각자의 ‘일하는 방식’은 위대한 인물들의 습관을 엿봄으로써 동기부여를 얻고 싶은 독자에게 매우 흥미로운 안내서가 되어줄 것이다.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쓰는 사람들의 집필 습관

루이자 메이 올콧 - 어느 집필광의 몰입
도리스 레싱 - 자신의 본능적인 리듬을 읽어내는 방법
유도라 웰티 - 글을 쓰기에 가장 완벽한 하루
옥타비아 버틀러 미란다 - 기분이 어떻든 매일 써라
미란다 줄라이 - 산책이 글쓰기에 미치는 영향
패티 스미스 - 침대에 앉아 시를 쓰는 로커
릴리언 헬먼 - 담배 세 갑과 진한 커피 스무 잔
존 디디온 - 두 시간 동안 한 문장을 쓰더라도
엘리자베스 보언 - 정확한 단어를 고르는 일
재닛 프레임 - 습관을 몸에 익히는 시간
토니 카다 밤바라 - 단편과 장편을 쓰는 습관의 차이

루틴을 지키는 예술가의 엄격한 하루

이사벨 아옌데 - 어느 작가의 1월 8일
페타 코인 - 오차 없는 시간표에 중독되다
쿠사마 야요이 - 스스로 정신병원에 들어간 예술가
엘리너 루스벨트 - 하루의 마지막에는 일기를 쓴다
마리 바시키르트세프 - 수년 동안의 반복적 하루
엘사 스키아파렐리 - 초 단위까지 시간을 지킬 것
매기 햄블링 - 루틴이 변하지 않으면 용감해진다
샬럿 브레이 - 아침에 가장 창의적인 작곡가
도로시 톰슨 - 종이를 손에서 놓지 않은 저널리스트
엘리자베스 배릿 브라우닝 - 일부러 고독을 만들어낸 시인
줄리아 울프 - 아침, 작업하기 가장 좋은 시간

아름답고 지독한 글쓰기의 감옥

수전 손태그 - 스스로를 거세게 몰아붙이는 일
마거릿 미첼 - 소설 쓰기가 제일 어려운 소설가
도로시 파커 - 어느 게으른 작가의 마감 날
캐서린 맨스필드 - 하루 정도 쉬는 게 그렇게까지 나쁜 일일까
캐서린 앤 포터 - 쓰기 위해 은둔하는 삶
브리짓 라일리 - 지루함은 중요한 신호이다
엘리자베스 비숍 - 아주 천천히 쓰는 시인
조지 엘리엇 - 시골에 숨어든 작가의 은둔적 삶
패니 허스트 - 작가의 일은 끝이 없다

여자들은 대체 어떻게 해냈을까

아녜스 바르다 - 아이를 키우면서 영화를 만든다는 것
스텔라 보웬 - 그 남자를 돌보지 말았어야 했다
케테 콜비츠 - 예술과 결혼이 양립할 수 있을까
리 크래스너 - 악명 높은 예술가 남편과의 결혼 생활
앨리스 닐 - 여자들이 마주하는 세상
줄리아 워드 하우 - 제일 힘든 일로 하루를 시작한다
루스 아사와 - 예술이란 일상의 일부
클라라 슈만 - 작곡가 남편의 대단한 착각
메리 셀리 - 가사노동의 틈바구니에서 쓴 대작
릴라 캐천 - 주당 40시간을 사수하다
패니 트롤럽 - 수많은 책임을 지고도 유쾌하게
해리엇 호스머 - 낭만적인 관계는 해롭다
페넬로페 피츠제럴드 - 글 쓰는 시간을 되찾기까지
마거릿 워커 - 30년 동안 쓴 소설 한 편
니키 드 생팔 - 뼛속 깊이 상처가 된 한마디
셜리 잭슨 - 저한테는 글쓰기가 휴식이에요

좋은 날에도 나쁜 날에도 그냥 쓸 것

버지니아 울프 - 극히 조용하고 규칙적인 삶
해리엇 마티노 - 자리에 앉은 첫 25분은 무조건 써라
니키 조반니 - 압박감을 느끼지 않는 비결
줄리 머레투 - 대개 그냥 일을 시작해요
캐럴 킹 - 걱정하지 않아야 잘 풀린다
그레이스 페일리 - 이야기하고 싶은 처음의 충동을 기억하라
레이철 화이트리드 - 창작에는 마법 공식이 없다
메리 울스턴크래프트 - 의분을 기동력으로
나탈리아 긴츠부르그 - 기분이 글쓰기에 미치는 영향
힐러리 맨틀 - 오래 생각하고 빨리 쓰는 작가
주나 반스 - 그러므로 계속 써야 한다
프리다 칼로 - 가혹한 운명과 싸우며 그리다

즉흥적으로 움직이는 무계획의 자유

실라 헤티 - 글쓰기와 삶이 하나가 되기를
엘레나 페란테 - 구석지고 좁은 장소면 충분하다
조세핀 맥세퍼 - 시간의 지배를 받지 않는 직업
신디 셔먼 - 난 루틴을 지키는 예술가는 아니에요
조 앳킨스 - 빈둥거리는 예열의 시간
조앤 미첼 - 슬럼프가 찾아올 때
제이디 스미스 - 글은 쓰고 싶을 때 써야 한다
헤이든 던햄 - 기분전환을 위한 토닉 한잔
로레인 한스베리 - 의무적인 글쓰기의 어리석음

누구에게나 자기만의 방이 필요하다

해리엇 비처 스토 -끝이 나지 않는 집안일 사이사이
이사도라 덩컨 - 안정적인 삶을 거부한 무용수
마거릿 버크화이트 - 기본적으로 고독한 직업이다
아그네스 마틴 - 영감을 부르는 물리적 환경
아그네스 데밀 - 혼자 있는 시간과 걸어 다닐 공간
에밀리 디킨슨 -책과 자연과 마음을 나누는 삶
앤 브래드스트리트 - 고요한 밤이 되면
로멘인 브룩스 - 고립을 자처해야 가능해지는 일
알마 토마스 - 일흔여덟의 몸과 스물다섯의 에너지
헤리엇 제이콥스 - 조용한 시간을 훔칠 수만 있다면

영감을 기다리는 시간들

마르그리트 뒤라스 - 글쓰기는 직면의 과정
콜레트 - 최상의 작업실은 감옥이다
케이트 쇼팽 - 저절로 글이 되어 흘러나오는 이야기
글로리아 네일러 - 나는 찾아오는 이야기를 필사한다
샬럿 브론테 - 낭독의 즐거움
르네 콕스 - 자신을 다그치지 않아야 해요
조라 닐 서스턴 - 작업 공포증에 사로잡힐 때
제인 캠피온 - 한 편의 영화는 글에서 시작된다
앨리스 워커 - 조금 특별한 작업 방식
매리언 앤더슨 - 번쩍하고 모든 게 이해되는 순간
웅토자케 샹게 - 무의식이 주는 선물
헬렌 프랑켄탈러 - 영감은 준비된 자에게 찾아온다

직업으로서의 예술가

에드나 페버 - 어떤 환경에서도 글을 쓰는 힘
캐서린 오피 - 현실 감각을 잃지 않기
바바라 햅워스 - 결코 신비롭지 않은 일
그웬돌린 브룩스 - 시는 완벽한 형태로 오지 않는다
바네사 벨 - 실질적인 힘의 소유자
캐롤리 슈니먼 - 설거지를 끝내야 몰입하는 화가
마릴린 민터 - 주5일은 스튜디오로 출근한다
매기 넬슨 - 짧은 메모로 시작한 글
조앤 조나스 - 영감은 일상에서 얻는 것

일상과 예술의 균형에 대하여

프랑수아즈 사강 - 습관적 삶은 따분하다
안드레아 지텔 - 의식주는 최대한 간소하게
에밀리 포스트 - 식사는 15분 이내에 마칠 것
에드나 세인트 빈센트 밀레이 - 집안일에서 안전하게 멀어지기
아일린 그레이 - 예술가는 운전을 해서는 안 돼
패트릭 캠벨 부인 - 어느 배우의 까다로운 사생활
엘리노어 안틴 - 일상에 시간을 뺏기지 말아야 한다
카렌 블릭센 - 굴과 샴페인으로 연명한 삶
루이즈 네벨슨 - 다작의 비결

사소한 습관으로 불안을 잠재우다

에디스 헤드 - 흑백 옷차림을 고수한 디자이너
제시 노먼 - 정신적 지주가 되어준 의식을 그만둔 날
레온틴 프라이스 - 오페라가수가 지치지 않으려면
안나 파블로바 - 발레리나의 특별한 식단
마리솔 에스코바 - 극단적인 침묵으로 에너지를 절약하다
비르기트 닐손 - 3분간의 발성 연습
니나 시몬 - 무대 위에서 마법을 거는 방법
다이앤 아버스 - 사진을 찍는 일은 인내의 과정
아일린 패럴 - 어느 소프라노의 분장실
탈룰라 뱅크헤드 - 배우는 시계의 노예다
메러디스 몽크 - 혼자 하는 작업과 함께하는 작업
린 폰탠 - 완벽주의자들의 연극 리허설

완벽주의자들의 무시무시한 몰입

피나 바우쉬 - 고문이나 다름없는 작업에 중독되다
코코 샤넬 - 일요일은 두려워한 일중독자
이디스 워튼 - 오늘과 똑같은 내일을 만들 것
마사 그레이엄 - 만성 불만족에 시달린 천재
조세핀 베이커 - 수면 부족에 시달린 야망가
제르맹 드 스탈 - 언제 그렇게 많은 글을 썼을까
래드클리프 홀 - 근면한 습관을 들인 게으른 수습생
마를레네 디트리히 -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은 죄다
로사 보뇌르 - 동물과 함께한 삶
마리 퀴리 - 허름한 창고에 깃드는 행복
진 리스 - 결코 불행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