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흔에는 홀가분해지고 싶다

마흔에는 홀가분해지고 싶다

세상과 주변에 얽매이지 않는 연습

오카다 이쿠 저/최윤영 역 | 유노북스 | 2020년 1월 23일

EPUB(DRM) | 35.40MB


책 소개

나를 둘러싼 모든 것들로부터
“마흔에는 홀가분해지고 싶다”
소중한 것들은 쌓여만 가는데, 지키고 싶은 동시에 자유로워지고 싶은 두 마음 때문에 괴로운 적이 있는가? 없다면 거짓말이다. 마흔 여성의 삶은 그리 간단하지 않다.
그녀들은 결혼했거나 하지 않았거나. 아이가 있거나 없거나. 육아 중이거나 출근 중이거나. 대개 이 테두리 안에서 같은 듯 다른 삶을 살아갈 것이다. ‘나’라는 존재는 희미해지고 세상의 기준과 주변의 기대는 커져만 가는 늪에서 허우적대다가 결국 홀로 쓸쓸해진다.
저자는 자신의 삶을 통제하기 위해 아등바등 기를 썼다. 서른에는 이런 옷을 입고, 서른다섯에는 이만큼 돈을 모으고, 마흔에는 뛰어난 임원이 되고, 끊임없이 주위 사람과 비교하며 불안해했다. 정처 없이 헤맸다. 세상과 주변에 얽매이지 않는 연습이 필요했다.
이 책은 마흔 즈음의 여성들에게 인생에서 불필요한 것들을, 자신에게 유해한 것들을 그만두자고 제안한다. 얼핏 비겁하고 무기력해 보일지라도 그만두어도 지장이 없는 일들이 많다. 모든 걸 한번에 정리하기는 어려워도 조금씩 가벼워질 수 있다.
나의 마흔은 ‘그만두기’다
있는 그대로의 나를 사랑하기 시작한 나이
왜 그만두기일까? 나다워지기 위해서, 나다움을 잃지 않기 위해서다. 저자는 자신의 경험에 근거하여 온전한 나를 찾기 위해 그만두어야 할 39가지를 소개한다. 남과 비교하지 않기부터 나이 세지 않기, 전화 받지 않기, 빈틈없는 미인이고자 노력하지 않기까지 나를 구속하는 것들로부터 해방을 선포한다.
잘할 수 없는 일은 전문가에게 맡긴다. 이를테면 화장, 돈 관리, 운전, 집안일, 요리가 그렇다. 다소 돈이 들지라도 조악한 결과물로 계속 고통 받을 바에는, 전문가에게 맡기고 자유로워지기로 한다. 과감히 단념하면 돌아가지 않고 바로 지름길로 갈 수 있다.
인생의 더하기만큼 빼기 역시 중요하다. 저자는 쇼핑에서 빼기 기술을 적극 활용하며 ‘100일 패션 단식’을 실천한다. 유행을 따라 이것저것 사기 바빴던 날에서 벗어나 시간과 돈을 절약하고, 남는 시간과 돈을 나다워지는 데 사용하는 유익을 누린다. 나아가 있는 그대로의 나를 받아들이고 사랑하는 순간을 맞이한다.
당신도 ‘그만두어도 될 일’을 생각해 보기 바란다. 삶이 더 편안해지고, 여유로워지고, 홀가분해질 것이다.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들어가며 “마흔에 그만두어야 할 것들”

제1장 마흔의 여성에게 유해한 것들
01 비교를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
02 하이힐을 벗어던지다
03 쇼핑으로 다 채울 수 없는 마음의 공백
04 가장 무용한 일, 나이 세기
05 다 같이 늙어 가는 마당에
06 하늘의 계시는 적당히 잊기로 했다
07 몸이 무거워지는 일은 피하는 게 상책
08 인간답고자 너무 애쓰지 않아도 괜찮다

제2장 그만두고 나서 얻은 마흔의 아름다움
09 내 모습 그대로가 아름답다
10 긴 머리도 좋고, 짧은 머리도 좋다
11 좋은 여자란 누구인가
12 전문가에게 맡기고 홀가분해졌다
13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취향’이라는 보통 명사
14 하마터면 계속 화장할 뻔했다

제3장 일상이 홀가분해지는 비결
15 티끌 모아 태산을 이룬다 한들
16 지갑에서 불순물 덜어 내기
17 명품 가방을 들면 멋진 여자가 될까?
18 돈에 대한 불안으로부터 멀어지는 법
19 커피 한 잔 정도는 홀가분하게
20 돈을 아끼지 않을 줄 안다는 것

제4장 악습을 끊는 어른의 태도
21 술 따르려고 회사에 들어온 게 아닌데
22 존댓말을 버리고 얻은 발언의 자유
23 약속 시간을 대하는 올바른 자세
24 ‘죄송합니다’를 ‘감사합니다’로 바꿨을 뿐인데
25 마흔에 할 수 있는 선언
26 내 인생에서 전화는 빼겠습니다
27 서로 상식적이면 참 좋을 텐데
28 스스로가 지킬 수 있는 적당한 선을 찾다

제5장 죽고 사는 문제가 아니라면
29 운전을 그만두고 백배 더 좋아졌다
30 집안일, 꼭 내가 할 필요는 없잖아요?
31 다리미질에 좀 소홀해지면 어때서
32 맛있는 음식을 사 먹을 권리
33 정리정돈의 늪에서 빠져나오다

제6장 홀가분한 여성은 혼자서도 강하다
34 인생은 단거리 경주가 아니다
35 나에게 가족은 여기까지가 최선이에요
36 영원할 수 없는 사람과 사람 사이
37 미인은 잠꾸러기? 잠이 보약이다
38 내가 만원 전철에서 뛰어내린 이유
39 조국을 떠나며

나오며 “마흔에 찾은 나다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