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없는 자들의 도시

이름 없는 자들의 도시

Todos os nomes

주제 사라마구 저/송필환 역 | 해냄 | 2021년 1월 20일

EPUB(DRM) | 51.77MB


책 소개

노벨문학상 수상작가 주제 사라마구의 장편소설. 이 책은 『눈먼 자들의 도시』에 이어 인간의 존재 문제를 추적한 대걸작으로 손꼽힌다. 별 볼일 없는 중앙호적등기소 말단 직원 쥬제씨가 겪는 황당한 사건을 유머러스하게 그려낸 독특한 작품이다. 이름 모를 도시에서 벌어지는 삶과 죽음, 그리고 만남과 이별을 다루는 직업의 주인공 ‘주제 씨’가 미지의 여인을 찾아 헤맴으로써 ‘인식한다는 것’과 ‘실재한다는 것’의 간극을 되묻는다.
나이 오십이 되도록 결혼도 못하고 직장과 집을 오가는 쥬제씨, 그의 유일한 취미는 유명인사의 기사나 사진을 수집하는 일이다. 어느날 주제씨가 등기소에서 몰래 가져온 유명인상의 기록 중에서 아주 평범한 여자의 기록이 끼어 있다. 쥬제씨가 그 여자에 대한 자료를 모으게 되면서 흥미로운 사건이 꼬리를 물고 일어나는데 …. 세밀한 상황 묘사와 정확한 심리 묘사가 오히려 웃음을 자아내게 하는 소설이다. 끊임없이 이어지는 대화와 서술, 작품 속 또다른 나 ‘주제 씨’의 내면에서 휘몰아치는 혼란과 갈등을 좇다 보면 작품 서두에 인용된 “너에게 붙여진 이름은 알아도 네가 가진 이름은 알지 못한다”는 발문의 의미를 깨달을 수 있다. 이 책은 문학세계사가 1999년 출간한 『모든 이름들』의 개정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