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 먼저 살려야 할까?

누구 먼저 살려야 할까?

깐깐한 의사 제이콥의 슬기로운 의학윤리 상담소

제이콥 M. 애펠 저/김정아 역/김준혁 감수 | 한빛비즈 | 2021년 3월 8일

EPUB(DRM) | 37.24MB


책 소개

20년 동안 윤리 강의를 해온 정신과 의사,
그가 꼽은 이 시대의 윤리 딜레마 79선!


세상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잠식된 이후, 의료와 윤리에 관한 사람들의 민감도가 크게 올라갔다. 기술 발전으로 의학 분야에도 새로운 딜레마가 속출하고 있는 상황. 백신 접종, 치료의 우선순위, 의사의 권리와 환자의 권리 등 이제 그 누구도 이런 문제에서 자유롭지 않다. 오늘 당장 내게 닥칠 수 있는 고민들, 어떤 것이 있고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누구 먼저 살려야 할까』는 ‘생명’과 ‘정의’에 관한 79개의 딜레마를 소개하는 책이다. ‘바이러스 보균자를 강제 격리해야 할까?’와 같은 익숙한 문제에서부터 ‘가망 없어 보이는 환자에게서 인공호흡기를 떼어내야 할까?’와 같은 인간 존엄의 문제까지, 이 시대에 딱 필요한 이슈들을 다룬다.

저자는 20년 동안 윤리 강의를 해온 생명윤리학자이자 정신과 의사. 다양한 의학윤리 문제에 맞닥뜨렸을 때 의사와 환자, 보호자로서 생각해볼 문제들을 꾸준히 수집해 일반 독자의 눈높이로 가다듬었다. 실제 어떻게 해결됐고, 무엇을 고려해야 하는지에 대한 지침도 함께 실렸다.

의료 종사자는 물론 일반 대중에게도 충분히 흡입력 있는 사건들! 가정에서, 학교에서 토론용으로 이보다 더 유용한 주제가 없다. 당신의 지적 즐거움을 자극할 사건들이 의학드라마 한 시즌을 정주행하듯 생동감 있게 펼쳐진다!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들어가며

1부 | 현장의 의사들이 고민하는 문제들
01 내가 아빠 딸이 아니라고요?
02 선생님이 치료한 환자들의 생존율은 얼마인가요?
03 환자가 상담 도중 고백한 범죄를 알려야 할까?
04 꼭 진료기록에 남겨야 하나요?
05 대통령의 건강에 비밀이?
06 진상 환자를 내보낼 수 있을까?
07 성적 환상도 신고 대상일까?
08 정신과 주치의가 환자와 잤다고?
09 살인자가 의사가 된다면?
10 의사가 고문 행위에 참여해도 될까?
11 건강 문제가 주가에 영향을 준다면?
12 공익을 위해 과거의 비윤리적 실험을 용인해도 될까?

2부 | 개인과 공공 사이의 문제들
13 아이를 낳지 않으면 돈을 준다고?
14 나를 강제로 중독 치료소에 보낸다고?
15 바이러스 보균자를 강제 격리해야 할까?
16 DNA 수사가 사생활 침해인가요?
17 의무 유전자 검사는 윤리에 어긋날까?
18 단식투쟁 수감자에게 강제 영양공급을 해도 될까?
19 아이에게 꼭 백신을 맞혀야 하나요?
20 범인의 다리에 증거가?
21 개발도상국 피험자를 대상으로 실험적인 연구를 진행해도 될까?
22 임상 연구가 실험 참여자들에게 이익을 가져다줄까?
23 식수에 리튬을 넣으면 자살률이 내려가요?
24 왜 나한테 발병 위험을 알려주지 않았죠?
25 반은 쥐, 반은 사람?
26 악명 높은 독재자에게 치료를 제공하지 않아도 될까?

3부 | 현대의학이 마주한 문제들
27 입사 지원자에게 유전자 검사를 요구한다면?
28 백인 의사한테 진료받고 싶은데요?
29 어머니한테 암에 걸린 사실을 알리지 말아줄래요?
30 최고의 치료법은 기도거든요?
31 의료보험 사기를 눈감아줘도 될까?
32 환자 한 명에게 얼마나 많은 치료비를 써야 할까?
33 누구를 살리고 누구를 포기해야 할까?
34 값싼 모조약 판매는 불법일까?
35 흑인 정자는 받지 않는다고요?
36 남녀가 같은 병실을 써도 괜찮을까?
37 건강하지 않은 직원을 해고해도 될까?
38 제가 알츠하이머병에 걸릴까요?
39 생존율이 낮은 환자의 치료비를 지원하지 않아도 될까?
40 일 잘하게 도와주는 약 있나요?
41 정신치료 사전의향서를 무시해도 될까?
42 위험한 활동을 하는 사람들에게 보험을 제공해야 할까?
43 요양원 환자들의 성생활을 용인해도 될까?

4부 | 수술과 관련한 문제들
44 제 왼쪽 발을 잘라줄 수 있나요?
45 아이의 성장을 억제해야 할까?
46 우리 아이에게 할례를 해줄 수 있나요?
47 사망 확률 높은 장기 기증자의 간절한 부탁을 들어줘야 할까?
48 내가 동생에게 골수를 준다고요?
49 장기를 스타에게 먼저 줘야 할까?
50 돈을 주고 장기를 살 수 있다면?
51 사형수에게 심장을 이식받을 자격이 있을까?
52 침팬지의 심장을 이식하는 게 어떨까요?
53 머리만 옮길 수 없을까?
54 고환을 없애달라고요?
55 제 머리에 뿔을 달아줄 수 있나요?
56 쟤랑 평생 달라붙어 살기는 싫은데요?

5부 | 임신·출산에 얽힌 문제들
57 형을 살리려고 저를 낳았나요?
58 농아를 낳고 싶은데요?
59 배아의 소유주는 누구일까?
60 사생활 침해인가, 아동 보호인가?
61 신이 아이에게 젖을 먹이지 말라고 했다고요?
62 훔친 정자로 임신을?
63 죽어도 제왕절개수술을 받지 않겠다고요?
64 태아는 누구 소유일까?
65 강제 불임시술을 허용해도 될까?
66 여자아이를 낳으면 돈을 준다고?
67 난관을 묶었는데 임신이라니요?
68 인간을 복제할 수 있을까?
69 네안데르탈인이 다시 살아난다면?
70 동성애자에게는 인공수정을 시술하지 않겠다고요?

6부 | 죽음을 둘러싼 문제들
71 무엇으로 죽음을 판단해야 할까?
72 고통에 신음하는 아이에게 모르핀을 투약해도 될까?
73 감세 혜택을 받기 위해 안락사를 시켜달라고요?
74 오빠가 에이즈에 걸린 적 있나요?
75 재난 상황에서 의사 조력 자살을 용인해도 될까?
76 죽은 약혼자의 정자를 달라고요?
77 가망 없어 보이는 환자에게서 인공호흡기를 떼어내야 할까?
78 시신이 바뀌었다고?
79 생명의 존엄함과 삶의 질을 어떻게 저울질할까?

출처 & 더 읽을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