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클럽 분야
분야 전체
북클럽 허브

닭답게 살 권리 소송 사건

빼앗긴 권리를 되찾으려는 동물들의 고발장

예영 글 / 수봉이 그림 / 김홍석 감수 | 뜨인돌 | 2021년 6월 11일 한줄평 총점 10.0 (19건)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16건)
  •  eBook 리뷰 (0건)
  •  한줄평 (3건)
분야
어린이 유아 > 어린이 동요/동시
파일정보
EPUB(DRM) 56.45MB
지원기기
iOS Android PC Mac E-INK

이 상품의 태그

책 소개

동물은 슬픔과 고통을 느끼는 생명입니다!

요즘 또다시 구제역과 조류 독감으로 농가의 가축들이 살처분되는 뉴스가 들린다. 또한 모피용으로 남미에서 수입된 일명 괴물쥐라 불리는 뉴트리아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자 포획전담반까지 꾸려 무차별 사살하는 일까지 벌어지고 있다. 억울하게 죽임을 당하기 전 동물들에게 마지막 유언을 남기라고 한다면 어떤 말을 할까?
“당신들에게 우리를 고통스럽게 할 권리가 있는 겁니까?”라고 하지 않을까?

모든 생명은 불필요한 고통을 느낄 필요가 없는 것이다. 사람이든 동물이든 모두 똑같이 가족과 분리되면 슬픔을 느끼고, 학대나 폭력을 받으면 고통을 느낀다. 단지 인간과 의사소통 수단이 같지 않아 이런 슬픔이 직접적으로 전달되지 않을 뿐.

이 책의 작가는 인간에 의해 행복할 권리를 빼앗긴 채 고통스런 삶을 살고 있는 동물들의 목소리를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동화 형식으로 들려준다. 유기견 킁킁이는 강아지 탐정과 주고받는 편지글 형식으로, 실험실 토끼는 안락사당하기 전 하루 동안의 실험실 보고서로, 산란닭은 사람을 상대로 위자료 소송을 하여 재판정에서 자신이 겪는 끔찍한 대우를 낱낱이 폭로한다. 또한 올가미에 걸려 모피 농장에 잡혀 온 밍크 까망이는 언제 죽을지 모르는 불안한 마음을 달래기 위해 엄마에게 편지를 쓴다.

이들 동물들의 이야기를 통해 인간의 이기심으로 인해 권리를 잃은 채 불행한 삶을 살고 있는 동물들의 입장을 간접적으로 체험하며 그들의 권리를 지켜 줄 책임에 대해 생각해 보게 한다.

목차

강아지 탐정이 전하는 킁킁이의 안부 _ 12
거리를 헤매는 또 하나의 가족 ‘유기견’ _ 36
북극곰 기적이의 출생의 비밀 _ 38
갇혀 있는 삶은 불행하다 ‘동물원 동물’ _ 60
토끼 1369번의 마지막 하루 _ 62
인간의 아름다움을 위해 죽다 ‘화장품 실험동물’ _ 82
닭답게 살 권리 청구소송 사건 _ 84
감옥 속에서 알을 낳다 ‘산란닭’ _ 108
경주마 전력질주의 첫째 주 일요일 _ 110
누구를 위해 달리나 ‘경주마’ _ 128
밍크 농장에서 보내 온 편지 _ 130
아름다운 패션 뒤에 감춰진 잔인한 죽음 ‘모피 동물’ _ 148

상세 이미지

상세 이미지

출판사 리뷰

동물은 슬픔과 고통을 느끼는 생명입니다!
요즘 또다시 구제역과 조류 독감으로 농가의 가축들이 살처분되는 뉴스가 들린다. 또한 모피용으로 남미에서 수입된 일명 괴물쥐라 불리는 뉴트리아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자 포획전담반까지 꾸려 무차별 사살하는 일까지 벌어지고 있다. 억울하게 죽임을 당하기 전 동물들에게 마지막 유언을 남기라고 한다면 어떤 말을 할까?
“당신들에게 우리를 고통스럽게 할 권리가 있는 겁니까?”라고 하지 않을까?
모든 생명은 불필요한 고통을 느낄 필요가 없는 것이다. 사람이든 동물이든 모두 똑같이 가족과 분리되면 슬픔을 느끼고, 학대나 폭력을 받으면 고통을 느낀다. 단지 인간과 의사소통 수단이 같지 않아 이런 슬픔이 직접적으로 전달되지 않을 뿐.
이 책의 작가는 인간에 의해 행복할 권리를 빼앗긴 채 고통스런 삶을 살고 있는 동물들의 목소리를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동화 형식으로 들려준다. 유기견 킁킁이는 강아지 탐정과 주고받는 편지글 형식으로, 실험실 토끼는 안락사당하기 전 하루 동안의 실험실 보고서로, 산란닭은 사람을 상대로 위자료 소송을 하여 재판정에서 자신이 겪는 끔찍한 대우를 낱낱이 폭로한다. 또한 올가미에 걸려 모피 농장에 잡혀 온 밍크 까망이는 언제 죽을지 모르는 불안한 마음을 달래기 위해 엄마에게 편지를 쓴다.
이들 동물들의 이야기를 통해 인간의 이기심으로 인해 권리를 잃은 채 불행한 삶을 살고 있는 동물들의 입장을 간접적으로 체험하며 그들의 권리를 지켜 줄 책임에 대해 생각해 보게 한다.


동물에 대해 불편하지만 알아야 할 진실
우리 아이들에게 꼭 읽혀야 할 책!
날개도 펼 수 없는 좁은 공간에서 평생 알만 낳다가 죽는 산란닭
화장품 안정성을 검증하기 위해 죽음보다 더한 고통을 겪는 실험동물
거리를 떠돌다 보신탕으로 잡혀 가는 유기견
동물원의 좁디좁은 우리 안에서 끊임없이 반복행동을 하는 동물들
사람들의 오락거리로 목숨을 건 레이스를 펼치는 경주마
산 채로 털가죽이 벗겨지는 모피 동물
믿기 어려운 충격적인 일이지만, 우리 주변에서 버젓이 일어나는 현실이다.
주식처럼 흔히 먹는 달걀을 생산하기 위해 공장식 사육 시스템인 배터리 케이지에서 평생 땅 한 번 밟아 보지 못하고 알만 낳다가 가공식품의 재료로 도축되는 산란닭, 피부 곳곳에 바르는 화장품의 안정성을 검증하기 위해 눈물도 흐르지 않는 눈에 화학성분을 넣고 고통으로 몸부림치는 실험실의 토끼. 이들 토끼는 약품의 유독성으로 눈이 멀고 결국 안락사당해 안구를 적출당한다. 이뿐이 아니다. 동물원의 동물들은 갇혀 있는 스트레스로 인해 의미 없는 행동을 반복하는 정형행동을 하고, 오로지 털 생산만을 위해 사육되는 모피 동물들은 따뜻한 코트 한 벌을 위해 숨이 끊어지지도 않은 채 털가죽이 벗겨져 죽는다.
차마 너무 끔찍해서 현실로 믿기지 않고, 알고 싶지 않은 불편한 이야기들은 모두 사실이고 알아야 하는 진실이다. 이 책을 쓴 작가는 자료를 살펴보고, 현장을 답사하며 동물들이 겪는 비참한 현실은 ‘알아야 할 의무’를 넘어 ‘권리를 지키기 위한 행동으로 옮겨야 할 책임’이 있음을 느꼈다고 한다. 불편하지만 꼭 알아야 할 진실, 이 책을 통해 아이들은 동물들의 고통을 공감하고, 그들을 사랑하며, 베려해야 하는 이유를 알 수 있다.


마땅히 누려야 할 권리는 인간만의 것이 아닙니다
동물 복지는 함께 사는 세상을 위한 인간의 의무!
권리란 개인의 존엄과 가치를 표현하는 것이다. 우리는 살아가면서 각자의 권리를 존중받고, 더불어 타인의 권리 또한 침해하지 말아야 한다. 이러한 권리가 꼭 인간에게만 해당하는 것일까? 동물에게도 식물에게도 이 세상 모든 생물에게도 그들의 삶을 행복하게 누릴 권리가 있다. 인간이 그러한 권리를 침해하여 그들의 행복을 빼앗을 권리는 없는 것이다.
이 책은 우리와 공존하며 인간 삶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동물들의 잃어버린 권리에 대해 알아본다. 나아가 동물 복지는 함께 사는 세상을 위한 인간의 의무임을 이야기하며 개개인의 선택과 인식 개선의 필요성을 이야기한다.
또한 동물 복지를 개선하기 위한 지구촌의 의미 있는 움직임 이를 테면 유기견을 방지하려는 반려동물 등록제라든지, 동물원 동물에게 쇼를 금지하고 사육 중인 동물에게 의료 조치를 반드시 취해야 한다는 동물원법, 화장품 동물 실험을 반대하는 법, 배터리 케이지가 아닌 자유롭게 방사하여 키우는 달걀에게 인증하는 동물복지 축산농장 인증제도 등에 대해서도 알려준다.

종이책 회원 리뷰 (16건)

구매 리뷰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 YES마니아 : 플래티넘 스타블로거 : 수퍼스타 만*5 | 2022.10.16

에피소드 형식으로 되어있습니다. 여러 가지 동물들의 생명에 대한 이야기들이 담겨있습니다. 이야기 진행방식이 메일 형식일 때도 있고 소송형식일때도 있어서 몰입도가 높습니다. 특히 맨 처음에 나왔던 강아지 킁킁이 이야기가 마음이 아파요. 우리 주변에서 볼 수 있는 동물들의 이야기를 동물의 시점으로 나타내기 때문에 더욱 마음이 쓰입니다. 동물권에 대하여 생각해보게 합니다.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접어보기
구매 오!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 YES마니아 : 로얄 d*****8 | 2020.07.16
모든 연령대가 읽어봐도 좋을 책
구성과 형식이 다양하여 지루하지 않은 책
(재판형식/ 편지/ 사건의뢰 메일)
인간의 이기심으로 고통받는 동물들의 사례를
흥미진진한 스토리로 엮어 독자들에게 전해줌으로써
죄책감을 느끼게 하는 동시에 각성할 수 있도록 도와줌
하나의 이야기가 끝날 때마다 뒤쪽에 실제 근거자료를 배치하여
신뢰성을 높임. 철저한 사전 조사가 바탕이 됐음을 알 수 있음

그림도 적재적소에 깔끔하게 들어가있어
내용 이해에 도움을 줌.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접어보기
구매 재밌어요
내용 평점5점   편집/디자인 평점5점 | c*****4 | 2019.12.21
책의 작가는 인간에 의해 행복할 권리를 빼앗긴 채 고통스런 삶을 살고 있는 동물들의 목소리를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동화 형식으로 들려준다. 유기견 킁킁이는 강아지 탐정과 주고받는 편지글 형식으로, 실험실 토끼는 안락사당하기 전 하루 동안의 실험실 보고서로, 산란닭은 사람을 상대로 위자료 소송을 하여 재판정에서 자신이 겪는 끔찍한 대우를 낱낱이 폭로한다. 또한 올가미에 걸려 모피 농장에 잡혀 온 밍크 까망이는 언제 죽을지 모르는 불안한 마음을 달래기 위해 엄마에게 편지를 쓴다.

이들 동물들의 이야기를 통해 인간의 이기심으로 인해 권리를 잃은 채 불행한 삶을 살고 있는 동물들의 입장을 간접적으로 체험하며 그들의 권리를 지켜 줄 책임에 대해 생각해 보게 한다.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접어보기
  •  종이책 상품상세 페이지에서 더 많은 리뷰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바로가기

한줄평 (3건)

0/5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