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클럽 분야
분야 전체
북클럽 허브

세계 문화 여행 프랑스

배리 토말린 저/김경애 | 시그마북스 | 2021년 9월 10일 한줄평 총점 0.0 (0건)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0건)
  •  eBook 리뷰 (0건)
  •  한줄평 (0건)
분야
역사 > 풍속/문화이야기
파일정보
EPUB(DRM) 61.13MB
지원기기
iOS Android PC Mac E-INK

이 상품의 태그

책 소개

세계의 풍습과 문화가 궁금한 이들을 위한 필수 안내서

『세계 문화 여행』 시리즈는 세계 여러 나라의 관습, 문화, 생활, 삶을 알려주는 안내서다. 각국 사람들의 신념, 태도, 행동에 관한 정보가 담겨 있어 현지의 예의범절과 민감한 문제를 이해할 수 있다. 또한 외국에서 할 수 있는 난처한 실수를 방지하고 현지인들과 관계를 원만하게 맺으며 방문의 효과를 극대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세계 문화 여행』 시리즈는 현재 일본, 중국, 터키, 포르투갈, 몽골, 스위스, 베트남, 이탈리아, 스페인, 홍콩, 쿠바, 그리스, 뉴질랜드, 이스라엘, 멕시코, 오스트리아, 헝가리, 덴마크, 노르웨이, 싱가포르, 네덜란드, 모로코, 라오스, 아랍에밀리트, 독일 편이 출간되었다.

‘프랑스인다움’을 엿볼 수 있는 친절한 가이드

프랑스인은 자국의 역사와 언어를 바탕으로 한 남다른 국민적 정체성을 가지고 있다. 그들은 프랑스인다움을 강조한다. 그 배경을 이 책을 통해서 알 수 있다. 이 책은 오늘날의 프랑스 문화를 형성할 수 있었던 배경인 역사를 비롯해 자연환경, 가치관, 사고방식, 비즈니스와 의사소통 방법, 프랑스인 친구를 사귀는 팁까지 프랑스를 알고자 하는 사람에게 친절한 가이드가 되어줄 것이다. 이 책을 통해 알면 알수록 매력적인 프랑스를 보다 깊이 알고 이해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 프랑스전도
· 들어가며
· 기본정보

01 영토와 국민
지형
프랑스의 간략한 역사
정부
유로존
프랑스와 미국

02 가치관과 사고방식

게임의 규칙을 바꾸다-‘왜’라고 묻는 문화
이성주의
프렌치 스타일
프랑스인이라는 것
가족 우선주의

03 풍습과 전통

교회와 국가
휴일
공휴일

04 친구 사귀기

외국인 친구 만나기
프랑스인 친구 사귀기
집 초대
사회 관습
데이트
언어
대화의 기술

05 일상생활

프랑스인의 집
교육
병역 의무
일상생활

06 여가생활

쇼핑
대형 이벤트
영화
카페 소사이어티
음식
와인
레스토랑 선택하기
점심과 저녁 식사
박물관과 갤러리
예술계
레저와 스포츠
피크닉과 캠핑
밤 외출

07 여행 이모저모

운전
프랑스 국유 철도
유로스타
파리 여행
숙소
외국으로 여행하기

08 비즈니스 현황

기업과 정부
프랑스인 상사
관리직 여성
약속 잡기
격식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규칙
시간, 안건 그리고 최종기한
미팅 준비하기
협상
계약
비즈니스 식사

09 의사소통

대면 만남
보디랭귀지
프랑스어
우편
전화
소셜 미디어
결론

· 참고문헌

저자 소개 (2명)

저 : 배리 토말린
런던 외교 아카데미에서 국제 커뮤니케이션 및 문화인식 담당부교수로 재직 중인 문학석사 배리 토말린은 역시 런던에 위치한 인터내셔널 하우스에서 비즈니스 문화 교육자 자격증 과정의 디렉터를 겸임하고 있다. 그는 아시아·중동·아프리카 지역학을 전문으로 하는 런던대학교 소아즈(SOAS)에서 인류학과 언어학으로 학사를 취득한 뒤, 웨스트민스터대학교에서 국제연락 및 커뮤니케이션으로 석사를 취득했다. 이후 로마의 린크대학교에서 강의했고, 밀라노와 로마, 제노바, 나폴리 등 이탈리아 각지에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문화와 문화교육 관련 저서를 여러 권 썼고, 현재 런던대학교 버크벡칼리지와 ... 런던 외교 아카데미에서 국제 커뮤니케이션 및 문화인식 담당부교수로 재직 중인 문학석사 배리 토말린은 역시 런던에 위치한 인터내셔널 하우스에서 비즈니스 문화 교육자 자격증 과정의 디렉터를 겸임하고 있다. 그는 아시아·중동·아프리카 지역학을 전문으로 하는 런던대학교 소아즈(SOAS)에서 인류학과 언어학으로 학사를 취득한 뒤, 웨스트민스터대학교에서 국제연락 및 커뮤니케이션으로 석사를 취득했다. 이후 로마의 린크대학교에서 강의했고, 밀라노와 로마, 제노바, 나폴리 등 이탈리아 각지에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문화와 문화교육 관련 저서를 여러 권 썼고, 현재 런던대학교 버크벡칼리지와 글래스고칼레도니안대학교 런던 캠퍼스에서 가르치고 있다. 런던국제어학원 비즈니스문화교육자인증센터(BCTC)의 설립자 겸 관리자, 국제학술지 <교육, 언어, 문화>의 공동편집인, 유럽 크리켓 평의회 언어분과 이사이기도 하다.
역 : 김경애
이화여자대학교 통역번역대학원 한영번역학과 졸업하였으며, 현재 번역에이전시 엔터스코리아에서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역서로는 『세계 문화 여행: 프랑스』, 『알폰스 무하, 유혹하는 예술가』, 『전략적 UX 라이팅』이 있다. 이화여자대학교 통역번역대학원 한영번역학과 졸업하였으며, 현재 번역에이전시 엔터스코리아에서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역서로는 『세계 문화 여행: 프랑스』, 『알폰스 무하, 유혹하는 예술가』, 『전략적 UX 라이팅』이 있다.

출판사 리뷰

문화적으로나 자연적으로 풍성함을 가지고 있는 나라, 프랑스

프랑스인은 ‘다르다.’ ‘다르다’는 표현은 매력 있고 도전적이며 비협조적이고 의문을 품으며 일을 처리할 때 나름의 방식을 적용하며 자신의 이익을 중시한다는 뜻이다. 그렇다면 프랑스인이 특별한 이유는 무엇일까? 그리고 외국인은 어떻게 하면 프랑스인과 잘 융화할 수 있을까? 무엇보다 분명한 것은 프랑스인은 자국의 역사와 언어를 바탕으로 한 남다른 국민적 정체성을 가지고 있다는 점이다. 프랑스는 세계 곳곳에 큰 영향력을 행사한 식민 강대국이었다. 또한 프랑스어는 17세기부터 19세기까지 국제 외교 언어로 사용되었다. 그리고 프랑스 혁명은 역사의 흐름에 큰 변화를 일으켰다. 무엇보다도 프랑스는 요리나 역사적 기념물뿐만 아니라 저명한 작가, 예술가, 작곡가, 과학자, 탐험가, 수학자를 배출한 문명화의 일등 공신이라는 큰 자부심을 안고 있다.
이 책은 다양한 각도에서 프랑스와 그들의 삶을 살펴봄으로써 숨겨진 내면과 복잡 미묘한 문화를 소개한다. 프랑스 사회가 무엇에 가치를 두는지, 사람들은 어떤 가치관과 사고방식을 가지고 살아가는지, 비즈니스는 어떤 방식으로 이루어지는지 등의 내용을 통해 프랑스인과의 개인적, 업무적 교류에 있어 필요한 통찰력과 실용적 조언을 건넨다. 프랑스인들의 삶에 대한 일반적 관점은 저자의 경험과 사례를 통해 설명했고 지리, 정치, 정부에 대한 배경정보도 실었다. 이 밖에도 여행, 숙박, 축제에 대한 정보도 실었다. 프랑스로 떠나는 여정에서 이 책은 편안하고 기분 좋은 당신의 동반자가 되어줄 것이다.

한줄평 (0건)

0/5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