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클럽 분야
분야 전체
북클럽 허브

나는 화학으로 세상을 읽는다

소소한 일상에서 만물의 본질이 보이는 난생처음 화학책

크리스 우드포드 저/이재경 | 반니 | 2022년 3월 31일 한줄평 총점 0.0 (0건)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0건)
  •  eBook 리뷰 (0건)
  •  한줄평 (0건)
분야
자연과학 > 화학
파일정보
EPUB(DRM) 20.37MB
지원기기
iOS Android PC Mac E-INK

나는 화학으로 세상을 읽는다

카드뉴스로 보는 책

책 소개

화학을 알면 세상 모든 사물의 원리가 보인다!
평범한 주변을 가득 채운, 쓸모 있는 화학 이야기


화학은 다양한 과학 분야 중에서도 우리 일상의 편리를 위해 가장 적극적으로 쓰이는, 가장 쓸모가 많은 과학이다. 『나는 화학으로 세상을 읽는다』는 기초적인 화학 지식부터 주변의 흔한 물건에 담긴 화학 원리를 쉽게 전한다. 빨래 세제의 역할부터 창문의 유리가 어떻게 빛을 통과시키는지, 서랍 속 포스트잇의 원리, 옷장 속 고어텍스 기술, 혁신의 한복판에 있는 전기자동차까지. 일상과 접목한 화학 이야기는 과학이 낯선 독자도 호기심을 잃지 않고 끝까지 읽어볼 수 있게 한다.

이 책의 저자, 크리스 우드포드는 과학 지식을 쉽고 흥미롭게 전하는 영국의 대표적 과학 작가다. 어린이부터 성인까지 모두 읽을 수 있는 수준의 과학책을 써왔고, 『도구와 기계의 원리 NOW』와 같은 수많은 베스트셀러 제작에 도움을 주기도 했다. 이 책이 2016년, 미국물리학회(AIP)에서 올해의 과학책으로 선정된 것도 이러한 이유 때문이다.

우리는 화학의 존재를 전혀 의식하지 않고 살아갈 수 있다. 하지만 화학이 없다면 우리 일상을 구성하는 대부분의 사물이 의미를 잃는다. 화학은 문명의 기반이다. 그래서 화학을 알면 우리 주변 사물의 원리를 이해할 수 있다. 이는 순수한 지적 호기심을 채워줄뿐더러 우리 일상을 좀 더 편리하게 개선할 유용한 지식이 될 수도 있다. 『나는 화학으로 세상을 읽는다』를 읽는 데는 아무런 사전 지식이 필요 없다. 화학을 향한 순수한 호기심만 있다면 청소년부터 성인까지 충분히 끝까지 읽을 수 있다. 이 책을 덮고 나면 화학으로 이뤄진 새로운 일상이 보이기 시작할 것이다.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들어가는 글

1. 세상 모든 것의 재료 - #원자 #금속
2. 스파이더맨의 정체 - #접착 #마찰
3. 유리가 맑고 투명한 이유 - #유리 #결정구조
4. 모든 물질은 늙는다 - #탄성 #부식
5. 배수구와 만년필의 공통점 - #물 #열
6. 빨래의 과학 - #오염 #용해
7. 스웨터는 왜 따뜻할까? - #발열 #통기성
8. 휘발유부터 전기차까지 - #에너지 #배터리
9. 디지털이 세상을 바꾸다 - #디지털 #비트

미주
찾아보기

상세 이미지

상세 이미지

저자 소개 (2명)

저 : 크리스 우드포드 (Chris Woodford)
과학 지식을 쉽고 흥미롭게 전하는 작가. 케임브리지대학교에 입학해 29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한 캐번디시 연구소에서 물리학을 공부했고 실험심리학이나 화학, 수학, 재료과학 등 여러 분야를 탐닉하다 자연과학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 인지신경과학 박사과정을 준비하다 진로를 틀어 런던의 커뮤니케이션아트스쿨(The School of Communication Arts)에서 광고와 디자인을 공부했다. 이후 과학을 기반으로 자유분방하게 지식을 탐구한 경험을 자양분 삼아 과학을 다루는 글을 쓰기 시작했다. 25년 동안 베스트셀러 『쿨 스터프(COOL STUFF)』를 비롯해 어린이부터 어... 과학 지식을 쉽고 흥미롭게 전하는 작가. 케임브리지대학교에 입학해 29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한 캐번디시 연구소에서 물리학을 공부했고 실험심리학이나 화학, 수학, 재료과학 등 여러 분야를 탐닉하다 자연과학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 인지신경과학 박사과정을 준비하다 진로를 틀어 런던의 커뮤니케이션아트스쿨(The School of Communication Arts)에서 광고와 디자인을 공부했다. 이후 과학을 기반으로 자유분방하게 지식을 탐구한 경험을 자양분 삼아 과학을 다루는 글을 쓰기 시작했다.

25년 동안 베스트셀러 『쿨 스터프(COOL STUFF)』를 비롯해 어린이부터 어른까지 볼 수 있는 수많은 과학교양서를 썼다. DK출판사의 어린이 백과사전 중 『과학(Science)』을 공동집필하고 2016년 최고의 어린이 논픽션 책 『도구와 기계의 원리 NOW』의 제작을 돕는 등 컨설턴트로도 활발히 활동 중이다. IBM에서 5년 동안 근무한 이력을 바탕으로 2006년에 웹사이트 〈Explain that Stuff〉를 만들어 많은 독자에게 일상에 숨은 과학 지식을 소개하고 있다.

저서 『갖고 싶은 과학』, 『판타스틱 기계 백과』, 『첨단기술 누드백과』,『을파소 DK 첨단기술 백과 1~3권 세트』, 『나는 물리로 세상을 읽는다』, 『나는 화학으로 세상을 읽는다』 등이 있다.
역 : 이재경
“매일 언어의 국경에서 텍스트가 건널 다리를 짓고 그림자처럼 참호 속에 숨습니다.” 서강대학교 불어불문과를 졸업했다. 경영컨설턴트와 출판 편집자를 거친 월급쟁이 생활을 뒤로하고, 2010년 전업 번역가가 됐다. 번역가는 생각한 만큼, 겪은 만큼, 느낀 만큼 번역한다. 자기객관화와 감정이입에 동시에 능해야 한다. 그간의 내 이력이 밑천이요, 비전공자로 산 세월이 저력이었다. 어느덧 번역이 가장 오래 몸담은 직업이 됐다. 밑천이 바닥날까봐 번역가의 참호 안팎에서 틈틈이 소소한 모험을 추구한다. 그리고 언제부터인가 거기서 얻은 발상과 연상을 기록한다. 산문집 『젤다』, 시집 『고양이』... “매일 언어의 국경에서 텍스트가 건널 다리를 짓고 그림자처럼 참호 속에 숨습니다.” 서강대학교 불어불문과를 졸업했다. 경영컨설턴트와 출판 편집자를 거친 월급쟁이 생활을 뒤로하고, 2010년 전업 번역가가 됐다. 번역가는 생각한 만큼, 겪은 만큼, 느낀 만큼 번역한다. 자기객관화와 감정이입에 동시에 능해야 한다. 그간의 내 이력이 밑천이요, 비전공자로 산 세월이 저력이었다. 어느덧 번역이 가장 오래 몸담은 직업이 됐다. 밑천이 바닥날까봐 번역가의 참호 안팎에서 틈틈이 소소한 모험을 추구한다. 그리고 언제부터인가 거기서 얻은 발상과 연상을 기록한다. 산문집 『젤다』, 시집 『고양이』, 고전명언집 『다시 일어서는 것이 중요해』를 엮고 옮겼고, 『편견의 이유』 『쓴다면 재미있게』 『깨어난 장미 인형들』 『민주주의는 없다』 『바이 디자인』 『소고기를 위한 변론』 『가치관의 탄생』 『셜로키언』 『뮬, 마약 운반 이야기』 등 50권 넘는 책을 번역했다.

출판사 리뷰

▼ ‘화학’이 일상에 재미를 더하는 ‘교양’이 되다
▼ 평범한 주변을 가득 채운, 쓸모 있는 화학 이야기

ㆍ세탁기 안에서 세제는 무슨 역할을 할까?
ㆍ빛은 어떻게 두꺼운 유리를 통과할까?
ㆍ포스트잇을 계속 뗐다 붙였다 할 수 있는 이유는?
ㆍ비바람은 막고 땀은 배출하는 고어텍스의 원리는 뭘까?
ㆍ미래에는 왜 전기차의 시대가 올 수밖에 없을까?


이 책에는 화학에 관한 일상적이고 흥미로운 지식이 가득하다. 편리함의 대명사이자 환경오염의 주범으로 떠오르는 플라스틱, 플라스틱은 왜 썩지 않을까? 플라스틱은 폴리머라고 부르는 고분자로 이뤄졌는데 극소수의 박테리아를 제외하면, 지구의 어느 생명체도 플라스틱을 먹거나 소화하는 방법을 익히지 못했기 때문이다. 플라스틱은 인류가 만든 화학 발명품으로 불과 한 세기 전에는 존재하지도 않았다.

접착에 관한 흥미로운 화학 지식도 있다. 풀을 발라 벽에 붙인 종이가 자꾸 떨어지는 경우가 있다. 이때 종이와 풀이 서로 잘 붙지 않는다고만 생각하기 쉬운데 자세히 보면 이 상황에서 필요한 접착은 세 가지다. 먼저 풀과 종이 사이의 접착성, 다음은 풀과 벽에 사이의 접착성 그리고 간과하기 쉬운 것이 풀 자체의 접착성이다. 풀 일부는 여전히 종이에 붙어 있고 나머지는 벽에 남아 있다면 이는 벽지의 문제가 아니라 풀 자체가 스스로 뭉쳐있는 힘이 부족한 것이다.
얼음에 관한 미스터리도 있다. 우리는 흔히 얼음 표면에 물기가 있어 얼음이 미끄럽다고 여겨왔다. 이는 리처드 파인먼 같은 유명 과학자도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지금 과학의 생각은 다르다. 현재 나름대로 가장 설득력 있는 이론은 얼음에는 액체와 유사한 코팅이 내장돼 있으며, 이 코팅은 온도가 올라갈수록 크기가 커진다는 것이다. 아직 결론은 이렇다. 얼음은 미끄럽다. 왜냐하면 얼음은 미끄러우니까.

삐걱대는 목재를 둘러싼 통념도 뒤집는다. 버려진 집에 발을 내딛다 삐걱대는 마룻바닥 소리에 흠칫 놀라는 주인공을 너무 많이 봐왔기에 우리는 흔히 삐걱대는 소리가 목재가 노쇠했음을 의미하는 것처럼 여긴다. 하지만 이 책에 따르면 목재가 삐걱대는 소리는 건강의 신호다. 목재가 힘을 받으면 그 안의 섬유들이 서로 미끄러지고 비벼지면서 소리가 나는데, 이는 목재가 아직 신축성을 발휘하며 압박과 변형을 부드럽게 흡수하고 있다는 뜻이다. 생명력을 잃고 뻣뻣해진 나무는 힘을 가해도 변형이 일어나지 않아 움직임이나 삐걱거림도 없다.

왜 우리는 항상 물로 씻을까? 물 없이 더러운 것을 씻는 행위는 상상하기 힘들다. 물은 어떻게 더러운 입자를 벗겨내는 걸까? 물 분자가 비대칭이기 때문이다. 물 분자는 수소 원자 두 개가 산소 원자 하나에 붙어서 삼각형을 이루는데 수소 끝은 약한 양전하를 띠고, 산소 끝은 약한 음전하를 띤다. 물 분자는 이렇게 자석처럼 두 개의 상반된 ‘극’을 가진 까닭에 극성 분자라고도 불린다. 그래서 물 분자가 자석처럼 때에 달라붙어 함께 떨어져 나갈 수 있는 것이다. 물은 그 자체로 뛰어난 청소부다.

스웨터는 왜 따뜻할까? 여기에도 화학적 이유가 있다. 단순히 두꺼운 실들이 공기를 머금어 따뜻한 것만은 아니다. 울은 물을 만나면 발열하는 성질이 있다. 물 분자 안의 수소가 울의 피질에 달라붙는데 이렇게 결합하면 안정화되면서 열을 발산한다. 즉 몸에서 나온 땀과 같은 수분이 스웨터와 만나면 훈훈해지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구두의 과학. 우리가 구두에 크림을 바르고 관리하는 건 단지 새것처럼 반짝이도록 하려는 것만은 아니다. 모든 물건이 그렇듯 구두 가죽도 수만 번 구부러지면 결합이 느슨해지고 이 결합이 마침내 끊어지면 망가진다. 하지만 구두에 크림을 바르면 크림의 기름이 가죽의 신축성과 유연성을 유지하기 때문에 구두의 생명력이 늘어난다. 구두를 오래 신을 수 있는 비결은 반짝이는 구두다.

한줄평 (0건)

0/5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