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클럽 분야
분야 전체
북클럽 허브

세계사를 움직인 100인

김상엽, 김지원 | 청아출판사 | 2013년 9월 24일 한줄평 총점 10.0 (2건)정보 더 보기/감추기
  •  종이책 리뷰 (0건)
  •  eBook 리뷰 (1건)
  •  한줄평 (1건)
분야
역사 > 인물이야기
파일정보
EPUB(DRM) 19.33MB
지원기기
iOS Android PC Mac E-INK

책 소개

100명의 인물을 통해 본 세계사

세계사를 접근하는 방법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 사상과 세계관처럼 상부구조를 중심으로 볼 수도 있고, 계급과 경제체제 등과 같이 하부토대를 위주로 살펴볼 수 있다. 또 다른 방법으로 인물을 중심으로 역사를 기술할 수 있는데, 『세계사를 움직인 100인』이 이에 해당한다. 이 책은 총 100명의 인물을 통해 세계사를 이해하려는 시도이다. 이로 인해 딱딱한 학술서나 이론서가 아닌, 생생한 역사 이야기를 기술할 수 있다.

책을 수놓은 인물들의 면모는 화려하다. 『세계사를 움직인 100인』에서 소개되는 인물들은 동서고금을 막론하여 포괄적으로 논의되고, 아돌프 히틀러와 같이 역사적으로 부정적인 평가를 받았던 사람도 포함되었다. 비교적 최근의 인물인 사담 후세인, 넬슨 만델라, 체 게바라 등도 포함되어 있어 근대사는 물론 현대사에 대한 이해를 심화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목차

<동양>
- 고대┃인류문명의 시작 ~ 475년┃
석가모니//공자/맹자/진시황제 영정/한고조 유방/사마천
- 중세┃475년 ~ 15세기 초┃
수문제 양견/무함마드 이븐 압둘라/쇼토쿠 태자/당태종 이세민/측천무후 무조/이백/당현종 이융기/송태조 조광윤/소식/주자/칭기즈 칸/명태조 주원장
- 근현대┃15세기 중엽~ 현재┃
도요토미 히데요시/서태후/이토 히로부미/메이지 천황/라빈드라나트 타고르/쑨원/마하트마 간디/호치민/마오쩌둥/덩샤오핑/텐진 가쵸/아웅 산 수 치
<서양>
- 고대┃인류문명의 시작 ~ 475년┃
람세스 3세/페리클레스/소크라테스/플라톤/아리스토텔레스/알렉산드로스 대왕/율리우스 카이사르/아우구스투스/예수/콘스탄티누스 대제
- 중세┃475년~ 15세기 초┃
샤를마뉴 대제/라흐 앗딘/리처드 1세/마르코 폴로/요하네스 구텐베르크/블라드 3세/크리스토퍼 콜럼버스/레오나르도 다 빈치
- 근대┃15세기 중엽~ 20세기 초┃
니콜라우스 코페르니쿠스/미켈란젤로 부오나로티/페르디난드 마젤란/마르틴 루터/에르난 코르테스/엘리자베스 1세/윌리엄 셰익스피어/갈릴레오 갈릴레이/르네 데카르트/올리버 크롬웰/루이 14세/아이작 뉴턴/표트르 대제/게오르크 프리드리히 헨델/요한 제바스티안 바흐/임마누엘 칸트/조지 워싱턴/제임스 와트/요한 볼프강 폰 괴테/마리 앙투아네트/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나폴레옹 보나파르트/루트비히 판 베토벤/시몬 볼리바르/주세페 가리발디/에이브러햄 링컨/찰스 로버트 다윈/오토 폰 비스마르크/카를 마르크스/표도르 미하일로비치 도스토예프스키/장 앙리 뒤낭/토머스 앨바 에디슨/빈센트 반 고흐/지그문트 프로이트/아서 코넌 도일/마리 퀴리/블라디미르 일리치 레닌/윈스턴 처칠/알베르트 슈바이처/알베르트 아인슈타인/이오시프 스탈린/무스타파 케말 아타튀르크/파블로 피카소/프랭클린 루스벨트/니토 무솔리니/아돌프 히틀러
- 현대┃제1차 세계대전 이후┃
월트 디즈니/마더 테레사/넬슨 만델라/체 게바라/마틴 루터 킹/사담 후세인

출판사 리뷰

역사의 중심에는 언제나 사람이 있다!
진시황제, 카이사르, 다 빈치, 갈릴레오, 간디, 체 게바라, 마더 테레사…
고대 영웅부터 현대의 성녀까지 100인으로 꿰뚫어보는 2,500년 역사!


모든 역사는 인간의 행위에서 촉발된다. 때문에 우리는 행위의 결과인 사건에 집중하기보다 그 원인인 ‘사람’을 관찰해야 한다. 역사의 주인공인 인간의 행위와 내재된 동기, 미래의 영향력을 파악함으로써 우리는 역사를 더욱 잘 이해할 수 있게 된다. 2,500년 인류 역사 속에 등장한 인물은 셀 수 없이 많다. 『세계사를 움직인 100인』은 그중에서도 역사의 톱니바퀴를 돌린 동서양 100인의 인물을 고루 선정하여 나열된 사건의 역사가 아닌 생동하는 인간의 역사를 만나볼 수 있게 했다.

사건의 역사에서 벗어난 인간의 역사
지금까지 세계사는 사건의 결과 중심으로 서술되어왔다. 특히 각 사건들의 전후관계는 근대 이후 정도에서부터 비교적 상세하게 다루어지며 고대의 역사는 간략하게 사건과 유물 중심으로 압축되어 서술될 뿐이었다. 이런 식의 역사 서술은 역사를 제대로 이해할 수도, 역사의 흐름을 파악하기도 어렵다. 뿐만 아니라 이런 식의 역사 서술로 인해 청소년들은 물론 학교를 졸업한 사회인들까지도 ‘역사란 암기과목’이라는 생각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역사란 사람들의 행위와 그 발자취를 더듬어가는 무엇보다 재미있는 ‘사람의 이야기’이다. 『세계사를 움직인 100인』은 역사가 기록으로 남기 시작한 2,500년 전 고대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역사적 전환점을 만든 100명의 인물들을 골라 그들의 인생, 사상, 시대를 통해 인간의 역사를 전하고자 한다. 이 책은 살아 숨 쉬는 군상들의 발자취를 더듬어가면서 2,500년 세계 역사를 보다 포괄적이고 유기적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한 권으로 읽는 동·서양 2500년간의 역사
『세계사를 움직인 100인』에 실린 100명의 인물들은 석가모니, 진시황제, 카이사르, 다 빈치, 갈릴레오, 간디, 체 게바라, 마더 테레사 등 고대의 영웅부터 현대의 성녀까지 동서양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한 인물들이다. 이 책은 특히 서양사 중심이 아니라 동서양의 인물들을 고루 다루어 동, 서양의 특징을 이해함으로써 세계사를 보다 포괄적으로 이해할 수 있게 구성되었다. 특히 지금까지 세계사 관련 서적들이 제1차 세계대전 정도의 근세까지 다루고 있는데 반해 제2차 세계대전 이후의 역사까지 다루고 있다는 점도 특기할 만하다. 타고르, 디즈니, 체 게바라, 마더 테레사 등 기존 세계사 서적에서 접할 수 없던 인물들을 통해 현대의 역사를 접함으로써 역사가 보다 친숙하게 느껴질 것이다.

eBook 회원 리뷰 (1건)

인물들
내용 평점4점   편집/디자인 평점4점 | YES마니아 : 플래티넘 스타블로거 : 블루스타 R*****^ | 2020.09.20
이번엔 인물로 보는 세계사. 세계사 정리를 하는데 도움이 될까 싶어 이 시리즈를 계속 보고 있다. 대부분 아는 인물들이지만 이름만 아는 경우도 많아 쭉 훑어 보기에 좋았다.
성자, 왕, 정치가, 종교인, 철학자, 과학자, 음악가, 화가, 문인 등 각 분야별 영향력을 미친 인물들을 모아놨다.

아는 것 같아도 잘 몰랐던 '소동파'나 '호치민' 같은 인물도 있고, '무스타파 케말 아타튀르크'나 '장 앙리 뒤낭'처럼 처음 알게 된 인물도 있었다. 필요에 의해서 읽게 됐지만 은근 재미있게 읽었다.
이 리뷰가 도움이 되었나요? 접어보기
  •  eBook 상품상세 페이지에서 더 많은 리뷰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바로가기

한줄평 (1건)

0/5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