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석의 사슴 오리지널판

백석의 사슴 오리지널판

백석 저 | 스타북스 | 2016년 7월 8일

PDF(DRM) | 4.82MB


책 소개

· 1936년 100부 한정으로 발간된 백석의 『사슴』 복각판을 전자책으로 읽는 경험
- 당대의 시인 지망생들이 가장 소장하고 싶어 했던 백석의 시들
- 고유어를 다채롭게 사용하며 새로운 형식을 창조해 낸 언어 천재
▷ 우리 고유의 감수성과 열정 가득한 청년의 열병과 비극을 그리다
고어와 방언 및 토착어를 적극 사용해 우리말의 지평을 넓히고 우리 전통의 생활과 풍습에 대한 애정과 그리움을 담은 시인 백석의 『사슴』 복각판을 발간하였다.
백석은 당대의 대표적 모더니스트로서 고유어를 다채롭게 사용하면서도, 새로운 형식을 창조하고자 부단히 노력하였다. 그리하여 백석은 일반적으로 사용하지 않는 수많은 단어들을 사전 속에서 발굴하여 사용하였으며, 추상적이거나 관념적이 아닌 인간의 삶에 직접 와 닿는 시어들을 사용하며 우리말 전반의 지평을 넓힌 작가로 인정받고 있다.
또 감수성 짙은 시인이자 인텔리로서 일제강점기를 살아야 했던 백석은 시대의 불행과 비극을 그린 시, 열정 가득한 청년으로서 겪는 사랑의 열병과 꿈을 실은 시 작품들도 여럿 남겼다. 뿐만 아니라 시간을 뛰어넘는 자야 여인과의 사랑 이야기 그리고 수려한 외모로 여전히 세간의 커다란 관심을 받고 있는 작가이다.
해방 이후 백석 시인이 자신의 고향인 평안북도 정주에 남게 되면서 우리나라에서는 한동안 그를 배제해 놓았으나, 1988년 해금 조치 이후 백석의 시 작품들이 발표되고 발굴 연구도 활발해지기 시작하여 다행스럽다.

목차

• 얼룩소 새끼의 영각
- 가즈랑집
- 여우난골족
- 고방
- 모닥불
- 고야
- 오리 망아지 토끼

• 돌덜구의 물
- 초동일
- 하답
- 주막
- 적경
- 미명계
- 성외
- 추일산조
- 광원
- 흰밤

• 노루
- 청시
- 산비
- 쓸쓸한 길
- 자류
- 머루밤
- 여승
- 수라
- 비
- 노루

▷ 국수당 넘어
- 절간의 소 이야기
- 통영
- 오금덩이라는 곳
- 시기의 바다
- 정주성
- 창의문외
- 정문촌
- 여우난골
- 삼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