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정을 해야 뭐라도 하지

결정을 해야 뭐라도 하지

불안을 확신으로 바꾸는 선택의 심리학

네모토 히로유키 저/김슬기 역 | 유노북스 | 2021년 6월 23일

EPUB(DRM) | 30.30MB


책 소개

『결정을 해야 뭐라도 하지』는 원하는 삶을 살기 위한 선택의 심리학을 알기 쉽게 7단계로 소개한다. 첫째, 누구를 위한 결정인지 구분한다. ‘이 정도면 상대방도 만족하겠지’ 같은 생각이 든다면 그건 나의 결정이 아니다. 둘째, 우유부단한 사람의 여러 가지 특징을 살펴본다. 셋째, 결정을 방해하는 9가지 강박을 하나씩 버린다. 넷째, 생각과 감정의 검열을 멈추고 내 마음의 소리를 듣는다. 다섯째, 결정의 이유를 타인 중심에서 ‘자기중심’으로 옮겨 오는 연습을 한다. 여섯째, 결정이 심플해지는 마음가짐과 구체적인 기술을 익힌다. 일곱째, 인생을 확신으로 채우는 ‘자신감’을 되찾는다. 이처럼 7단계 심리 기술을 차근차근 익히다 보면 어느새 결정이 쉬워지고 흔들리지 않는 ‘나’와 만나게 된다.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저자의 말_ 결정이 아무리 어려워도 못할 일은 아니다
들어가며_ 스스로 결정하는 사람만이 자기 인생을 리드할 수 있다

1장 왜 자꾸 인생이 갈팡질팡할까
_내 선택이 불만족스러운 이유 깨닫기


스스로 결정했다는 착각
자신의 감각보다 주변의 기대를 신경 쓴 결과
나는 왜 누군가의 허락이 필요할까?
착한 아이가 감내해야 하는 것들
자신의 결정을 바보 같다고 여기는 마음
진정한 행복에는 나다움이 있다
“다 너를 위해서야”라는 말의 함정
남에게 끌려다니는 사람, 스스로 결정하는 사람
마음 정리가 안 되면 생기는 문제
부정적 감정이 만든 결정 불가 상태
뭐라도 하고 싶다면 치열하게 생각하라
인생을 헤매게 만드는 생각의 정체
내 결정에 확신 더하기 1단계

2장 나는 언제부터 우유부단한 사람이 됐을까
_내가 결정 못하는 이유 찾기


모든 일에 하나의 정답만 있다는 생각
자기 기준에 설득력이 떨어지는 사람
결정의 2가지 의미
말만 하고 행동하지 못하는 까닭
결정하지 못하는 인간의 5가지 유형
갈팡질팡하는 행동에 숨은 감정
내 결정에 확신 더하기 2단계

3장 확신이 부족할 때 확인해야 할 9가지
_결정을 방해하는 강박 버리기


높은 기준에 나를 끼워 맞추는 ‘이상주의’
어떤 일도 편히 할 수 없는 ‘완벽주의’
틀에 박힌 사람이 되는 ‘정답주의’
내 진짜 모습을 지우는 ‘우등생 콤플렉스’
평화주의를 가장한 ‘방임주의’
무엇이든 열심히 하는 ‘과도한 열정’
나를 자책하고 갉아먹는 ‘두려움’
수동적인 인간이 되는 지름길 ‘책임 회피’
끊임없이 걱정하고 생각하는 ‘염려증’
내 결정에 확신 더하기 3단계

4장 결정이 쉬워지는 마음 만들기
_생각과 감정의 브레이크 풀기


결정이 어렵다면 감정부터 들여다보라
누구나 내 감정이 우선이다
감정이 무거울수록 결정도 어려워진다
솔직해지는 순간 다양한 선택지가 보인다
감정을 인정해야 명확한 선택을 한다
결정이 쉬워지는 마음과의 대화
내 결정에 확신 더하기 4단계

5장 어떻게 결단력 있는 사람이 될까
_인생의 중심을 ‘나’로 옮겨 오기


내가 결정한 인생이 곧 나다
자기중심 인생과 타인 중심 인생
결정을 잘하려면 나를 잘 알아야 한다
느낌과 직감도 결단력에 도움이 된다
감각으로 결정한 것을 신뢰하라
결정을 방해하는 것들 정리하기
내 결정에 확신 더하기 5단계

6장 내 결정에 힘을 싣는 법
_결정이 심플해지는 기술 활용하기


내가 좋은 것을 선택하라
청개구리처럼 선택하라
주변 사람들에게 답을 묻지 마라
나의 모든 결정을 긍정하라
내 결정에 사람들의 YES를 끌어들여라
더 이상 생각하지 않는다
내 결정에 확신 더하기 6단계

7장 결정을 해야 뭐라도 하지
_인생을 확신으로 채우기


인생은 선택과 결정의 연속이다
사람이 떠나는 것을 두려워하지 마라
확신에 자신감을 더하는 상상을 하자
한번 내린 결정은 그걸로 끝일까?
무엇이 더 좋은 결정인지 헷갈린다면
상대를 기다려 주되 모든 결정권을 넘기지는 말 것
더 많은 변화를 위한 결정력 끌어올리기
내 결정에 확신 더하기 7단계

나가며_ “해 볼걸” 하는 후회에서 “해 보자”라는 결심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