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으로 가면 깨닫는 것들

숲으로 가면 깨닫는 것들

이시형 박사가 권하는 자연명상

이시형 저 | 자음과모음 | 2020년 7월 9일

EPUB(DRM) | 20.18MB


책 소개

바쁘게 열심히 살아온 우리에게는 지금,
잠시 멈춰 숨을 고를 수 있는 곳이 필요하다


끊임없이 이어지는 바쁜 일상 속에 빠져 사느라 우리는‘지금’을 살지 못할 때가 많다. 현대인들의 삶은 지금껏 폭풍처럼 휘몰아치는 빗속 혹은 깊은 눈길을 그냥 앞만 보고 헤쳐 걷기에 급급했다. 달리 ‘나’를 온전히 생각할 잠깐의 여유도 없었다.

“무거운 몸을 이끌고 오늘도 꾸역꾸역 회사에 가면, 산더미 같은 일들이 저를 기다리고 있어요. 그렇게 오늘 해내야 할 일들을 마주하는 순간 마음이 조급해지는데, 이상하게 또 반대로 점점 하기가 싫어져요.”
“스트레스 때문에 신경도 날카로워지고 예민해져서 사람들과의 관계도 안 좋아지고 자꾸만 까칠해지는 것 같아요.”
“삶의 여유를 가져보려고 나름대로 취미활동도 찾아보고 운동도 해보는데, 바쁘다는 이유로 얼마 안 가 곧 그만두게 돼요. 잠이라도 푹 잘 수 있으면 참 좋을 텐데 그마저도 쉽게 잠들지 못하죠.”
“가끔 너무 무기력해져요. 이렇게 살아도 되나 싶은 생각이 들어도 딱히 답은 떠오르지 않네요. 매일 똑같이 반복되는 일상이 지칩니다.”

『숲으로 가면 깨닫는 것들』은 이와 같은 고민을 가진 수많은 현대인들에게 전하는 이시형 박사의 처방전이다. 그는 몸과 마음이 지친 사람들에게 이제 우리는 천천히, 때론 멈춰 설 줄도 알아야 한다고 말하면서 ‘잠시 멈춤’을 처방한다. 도시문명과 떨어진 고요한 자연 속에서 잠시 멈춰 기다릴 것을 권한다.

우리에겐 멈춤과 사색이 필요하다. 쉼 없이 일만 하는 개미군단에게는 산행 명상이 더더욱 필요하다. 산은 멈춤과 쉼 그 자체라고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산은 조급한 법이 없다. 아무리 재촉해도 산에 있는 모든 것들은 제때가 되어서야 자라고 열매를 맺고 다시 자연으로 돌아간다. 산이 뿜어내는 강력한 힘도 바로 여기에서 비롯된다. 산속을 걷다 보면 잠시의 여유, 역전의 발상, 자기 성찰을 하면서 자기도 몰랐던 전혀 다른 마음의 세계를 열어준다. 그렇게 숲에서는 잃어버렸던‘나’를 만날 수 있다.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바쁜 생활 속에서도 잠시 여유를 갖고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이나 일과 생활의 균형(Work Life Balance)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깨달을 수 있다. 또한, 균형과 조화, 이것이 바로 ‘건강, 성공, 행복’의 지름길이라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다.
  •  책의 일부 내용을 미리 읽어보실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

목차

개정증보판을 내면서
프롤로그

1장 정상에 올라 돌아보니

한강의 기적은 어디서? / 한국의 산이 천재를 / 산이 주는 축복 / 산의 고독력을 닮자 / 창조적 아이디어가 홀연히 / 창조의 샘 / 정상에 섰다 / 이젠 하산할 준비도 / 하산의 미학

2장 우리는 어디로 가고 있을까?

모든 문명은 멸망의 길로 / 미국 자본주의는 어디로? / 한국은 막차 손님 / 국격을 아시나요? / 폭발적 성격 / 사랑의 시대, 옥시토신 / 감사, 감동 / 한강의 기적은 계속될 것인가? / 기상 이변이 아니라니

3장 자연에서 배우는 삶의 지혜

우리는 하나 / 아메리칸 인디언의 교훈 / 편리교의 광신도 / 아메리칸 인디언의 기도 / 계절스럽게 살아야 / 분수대로 아름답게 / 농촌에서 스트레스 정글로 / 가을 그리고, 가을의 소리 / 자연은 자연 그대로 / 노마드적 판타지 / 스오미 족의 기도 / 산 같은 신부님 / 산과의 교감이 / 산행의 기본 / 산에 핀 꽃 / 산은 생명 그 자체

4장 시간의 흐름을 따라 살기

먹거리만은 자연산으로 / 자연체로 산다는 것 / 단절의 문화에서 이어짐으로 / 우주의 울림 / 산은 자연성의 보고 / 자연시간과 인간시간 / 농은 천하지대본이라 / 잡초라는 이름의 풀은 없다 / 먹을거리의 의미 / 자연의 리듬에 따라 / 한여름 저녁 무렵 / 동반의 흐름 / 냉장고를 없애면 / 기다림의 축복 / 산중의 눈 / 효율과 인간 소외

5장 잠시 멈춤 그리고 천천히 걷기

자연치유력 들여다보기 / 자연의학의 현대적 부활 / 자연의학의 지향점 / 자연치유력을 보강하려면 / 시간 부자 / 멈추어야 한다 / 산은 위대한 자연치유자

6장 명상이 우리에게 주는 것들

산행은 명상이다 / 산행은 명상이라니? / 걷는다는 것 / 명상의 기본 / 호흡을 조절한다 / 힘이 들 때 단전 호흡 / 관조의 시간 / 명상과 뇌파 / 명상의 뇌과학 / 한국 명상의 현재와 미래 / 뇌 피로에 최고의 명약 / 여백 증후군 / 달라이라마 경의 공헌

7장 자연과 교감하면 그것이 명상

새벽 산을 어슬렁거리며 / 입산 의식을 치르겠습니다 / 몇 가지 과제 / 자연에의 외경심을! / 바위부터 만난다 / 자연을 느끼는 시간 / 개울가에 앉아 / 물소리의 리듬 / 온몸으로 느끼는 바람 / 새벽을 여는 새들 / 꽃을 만나다 / 우주의 기운을 / 대지의 고동을 / 작은 생명체도 / 그늘에 앉아 / 하늘을 향해 누워보세요 / 낙엽을 밟으며 / 자연 속에 나를 만나는 시간 / 자연의 순리 / 자연과 더불어 / 정상의 야호! / 태양의 정기를 / 하산에 즈음하여

에필로그